베트남으론 부족할때/미국

2019. 7. 10. 18:37

미국에서 머무는 십여일간... 점심은 대부분 외식이었고 저녁도 때로는 그러했으나 아침은 먼길을 나섰던 날을 제외하곤 모두 집에서 해결했드랬다. 미국에서의 식사는 대부분 느끼하고 기름끼가 절절한 패스트푸드... 닭튀김. 햄버거 혹은 피자 종류였다. 미국가면 흔하디 흔한 것이 파스타라고 했는데... 한번도 먹어보질 못했다. 아니 메뉴에도 없었다. 스페인계 멕시칸의 영향을 깊게 받은 휴스톤 전역에 흐드러진다는... 멕시칸의 '화덕에 구운 빵'도 역시 구경조차 못했드랬다. 풍문으로 나도는, 인터넷에 오르내리는 그러한 것은 내 스스로 찾아 다녀야 했는데... 미국 영화들에 등장하는 흔하디 흔한 노오란 택시를 휴스톤에선 한번도 만난 적이 없었고 교통시설이 그리도 잘되었다고 하는데도 시내버스를 멀리서 바라다 본 것이 전부였으니... 내 스스로 찾아갈 수가 없는터. 해서 결과는 아이들을 대동한 동서 내외와 함께 외식, 아니면 집사람이 차려주는데로 먹어야 했던 것이 미국에서의 나의 식사들이었다.

 

 

켈로그 콘푸로스트 시리얼과 포도

멕시코와 가까운 동남부의 남쪽 해안가, 드넓은 평야에 자리한 휴스톤. 해서 포도 등등이 많이 생산되고 포도의 당도가 높다고 한다. 포도를 좋아라 했던 나는 몇 날의 아침을 이런식으로 먹어야 했다. 바삭한 시리얼에 느끼한 우유를 붓고 그 느끼함을 잡기 위해 당도 높고 씹는 식감이 좋은 포도를 넣고... 이럴 때는 버터를 발라 살짝 구운 마늘빵이라도 있었음 좋겠다 싶다.

 

미국 바나나

나는 세상에서 동남아시아의 바나나가 제일 부드럽고 달달한 줄로 알았다. 그런데... 필리핀에 갔을 때 엄지 손가락보다 조금 굵고 긴 이름하여 몽키 바나나... 그 시큼달달한 바나나에 꿀이나 설탕을 묻혀 불에 굽거나 기름에 튀기고 있었다. 그것을 현지인들은 과자처럼 즐겨했다. 미국의 바나나는 미국인의 덩치만큼이나 크기가 유난했다. 예전에 '바나나를 입에 물면 입안에서 살살 녹는다'는 말이 있드랬다. 그래 그게... 미국 바나나를 두고 했던 말인가 싶었다. 부드러우면서도 새콤함이 전혀 없는 달콤함... 그게 미국 바나나였다. 그러나... 내게는 너무도 크나 큰 미국 바나나. 한 가지만 먹어도 포만감을 안기는 그 바나나를 내가 좋아한다는 말에 라스베가스를 오가는 차안이나 밥상에서 떠나질 않았드랬다.

 

베트남 퍼

베트남도 아닌 미국에서 베트남 쌀국수를 한 두번이 아닌 여러차례나 접했으니... 집사람이 베트남에서부터 국물만 넣으면 먹어도 되는 삶은 국수가락을... 공항 세관원의 오해를 살 정도로 엄청 싸가지고 이모집에 온 탓에 쌀국수가 넘쳐났다. 저렴하면서도 식감이 좋은 미국산 소고기를 두툼하게 썰어 듬뿍 넣은 터라 고기반 국수반의 퍼. 아영이는 얼굴을 찡그리면서도 퍼를 자주 먹었다. 나도 그랬다. 왜냐면 느끼하고 보기만 해도 부담스러운 미국산 햄버거보다는 한결 친숙한 음식이기 때문이었다. 살짝 익힌 숙주나물이나 시큼한 김치를 넣어 먹으면... 먹을만 한것이 베트남 퍼였다.

 

어느 아침... 내게 주어진 식사

아메리카노라 이름하는 블랙 커피 한잔. 한국같으면 젖소 먹이로나 먹일 쫀득한 식감이 전혀 없는 찐 옥수수 한개. 송이버섯과 소고기를 넣은 무국(집사람은 찌게라고 불렀다) 과 쌀밥 한공기... 나의 미국에서의 어느날 아침 식사였다. 그래도 좋았다. 시리얼로 때우는 아침보다 쌀밥으로 배를 채우는 아침이기 때문이다. 그져 한국인은 얼큰한 국물에 따뜻한 쌀밥이면... 배부를 수가 있다.

 

해산물 파티

휴스톤은 갈베스톤이라는 남해와 남동해에 위치한 텍사스시와 인접한 탓에 해산물이 풍요롭다. 특히 텍사스시 연해인 동해에선 양질의 바다게와 랍스터가 많이 잡히고 있단다. 해서 오늘은 바다게 그리고 아영이 주먹만큼이나 됨직한 소라로 찜을 하고 쭈꾸미+송이버섯+소고기 찌게 파티다

 

참치 회

그 바다의 먼곳에선 참치도 많이 포획되고 있다는데... 해서 다른 지역보단 매우 싱싱하다 그러나 참치 가격이... 장난이 아니다. 생각보다 너무 비싼 터라도 딱 한번밖에 먹질 못했다. 가격을 먼저 봤드라면 그마져도 기회가 없었으리라. 그러면 베트남의 저렴한 참치는 뭐지? 가장 맛없는 가장 낮은 가격의 참치 부위이든가? 아니면 그것조차 중국산? 혹시 중국산으로서... 가짜?

 

아침을 먹는 아영이

아~ 미국까지 와서 집에서처럼 쌀국수를 먹어야 한단 말인가를 표정으로 웅변하고 있는 아영이다. 그러나 어쩌랴... 아영이야 햄버거나 피자를 좋아하지만 아빠는... 기름 절절하고 느끼함이 가득한 패스트푸드가 싫은 것을... 그런 아빠를 위한 바나나와 첼리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