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기

테너 2016. 1. 13. 14:18

 

 

37년 전에 가본 곳이어서 어떻게 변했는지

다른 시설은 더 잘 했는지... 가봤더니

옛날 그대로 이고 여전히 기어가는 곳이 있는가 하면.....

걸어가야 할 곳과 아직 미공개 구간이 남아서... 더 들어갈 수 없는 부분이 있었다.

 

 

 

인간의 삶은 짧은데 동굴은 항상 그모습 그대로 있는 것 같아서

대학생 때 가본 동굴은 아직도 그 때 느낌 그대로인데....

내 얼굴은 이제 할아버지를 닮아... 만고 풍상을 겪고 난 노인의 풍모를 닮아간다.

 

 

옛날이나 다름 없이 종유석이나 물이 차있어서 겨울 날씨라서 굴 안쪽은 따뜻했다.

 

 

 

눈에는 안보이나 수중생물이 살고있다는 말을 들었다.

 

 

이곳 저곳을 찍는데 같은 부분인지 잘 모르겠다.

 

나오는 출입문도 옛날 그대로이다....

그런데 그날은 사람들이 관광을 안온 것 같다

여기 저기 돌아다녀도 사람의 흔적은 별로 없고 모든 상점마다

고통스럽게 폐업을 하고 여기저기 점포를 내 놓는다는텅 빈 <임대문의> 만적혀있다.

 

 

37년 전이면 이렇게 싱싱한 대학 3학년인데... 지금은 환갑이 지난 노년의 세월이 되었다.

다음날에 79년 10월 26일 박정희 대통령이 김재규 총에 저격 당해 죽은 79년 10.26사건이 일어난 날이다.

다음해 5.18사건이  일어나고 ... 테너는 뒤에도 고학생활을 한다..

 

 

아내가 신체장애 5급인데... 마침 복지카드를 안가져와서

차량 표지판을 보여줬더니 안된다 한다... 다른 곳은 다 그냥 인정해 주던데....

매표소도 그 때는 안본 곳이라 심심하여 촬영하였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동굴의 진행은 오랜시간이 걸리니까요.
물방울 하나하나가 떨어져서 그 속의 석회성분이 조금씩 쌓여야 하니요....ㅎㅎ...
멀리 가셨습니다.
울진은 서울에서 제일 먼 곳이라고 하더라고요.
거기까지 가셨으니 백암온천 들리셨나요?...ㅎㅎ...

일년에 큰 맘 먹고 가는 곳이 동해안 일출구경 입니다.
꼭 겨울에 가서 일출 구경하는데 올해는 구름 때문에 못보고
대신 성류굴 구경갔지요... 37년 전이 생각나서 집에와 그 때 사진 찾다가
발견하여 이곳에 올리고 10.26사건이 나던 해여서... 경주에서 부산까지 못가고
황망하게 돌아오던 기억이 아직도 선합니다... 그 때 아직도 선하게 떠오릅니다.
세월은 흘러도 성류굴은 여전 했나 봅니다.
젊은시절의 모습 미남 이십니다.
글쎄요 젊어서는 절대 내 얼굴 보통 얼굴이라는 생각으로 살았는데
늙어서 지금 처다보니 잘 생긴 얼굴로 보이는것은 무슨 조화인지요?
푸른 마음님이 말씀하시니 귀에 음악처럼 들립니다...
지난 세월이 아쉽고 사랑 할 만한 나이에 울고 지낸일은 후회막심합니다.
이제라도 행복하고 즐겁게 살아야지요.. 고맙습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네 그곳에 다녀와서 옛추억에 앨범을 찾아보니...
그 때 37년 전 찍었던 성류굴의 사진이 있었습니다...
반갑기도하고 지금의 내 몰골이 너무 할아버지 모습이라
어디 얼굴을 보이고 싶지 않습니다.... 어쩌다 사진을 찍어 모습을 보면
소스라칠 만큼 제가 놀라곤 합니다.... 그 때 사진을 이곳에 내고나니까ㅓ...
새록새록 그 때 시절로 돌아가는 듯한 느낌이 옵니다...
가리개.
몸에 생긴 흉터는 옷으로 가리고
얼굴에 생긴 흉터는 화장으로 가린다.
Love covers over all wrongs
사랑은 모든 허물을 가려준다.
항상 정겨운 고운님 몰아치는 한파가
매섭습니다 강추위에 건강 조심하시고
사랑과 기쁨이 가득한 수요일 되시기 바랍니다
-불변의흙-
어제 딸아이가 임용고시 2차 시험차 시험장에 갈 때 생명을 걸고 갔던 길 같았습니다
오늘은 더욱 추위가 매서워서 더 일찍 출발했더니 다른 학생도 다 일찍옵니다...
8시20분까지 입실인데....7시 30분에 운동장에 꽉 자가용이 차서 뒤에는 들어올 수 없군요.
어제 임용시험 1차 함격한 사람이 눈 때문에 늦게 도착하여... 6명이 자동 탈락되었답니다.
불쌍한 생각이 들지만 냉엄한 현실을 받아 들여야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