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필과 시

테너 2016. 5. 25. 10:58






한송이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

봄부터 소쩍새는 그렇게 울었나 보다.

 

아름다운 것은 모두 슬프다.

 

눈이 부시게 푸르른 날은

그리운 사람을 그리워하자.

 

내 머리 속에 떠오르는 서정주씨  글이다.

 

 뛰어난 감성을 소유했지만

소심하고 유약한 성품 때문에

불의와 강한 권력에 항상

몸 사려 살아야 했던 그의 생존 본능이

결국 친일행적과 전두환을 찬양하는 글을 올려

만인의 실망을 산 인물 서정주

 

그러나 그 뒤엔 깊은 신앙처럼

살아남아야 한다는 삶의 애착이 그를 비겁하게 만들었다.

 

결국 살만큼 살고난 뒤에 오는

살아남은 자의 진솔한 고백,

아니 비굴하게 살아남은 자의 회한으로

지난 옛 이야기를 이어가는 그의 진솔함 속엔

오늘도 살아남아야 하는 또 다른 소심한 인간을

대변하며 오늘도 살아 남은자의 변명을 듣는 일은

죽은 자들의 강직함 보다

현실로 강한 설득으로 들려온다.

 

유약함은 6,25의 상흔에서

정신 분열 발작으로 인하여 한동안 그를 괴롭혔다.

천성이 소심하고 강직하지 못함으로 상처를 받았다.

 

갈대처럼 연약한 연민의 소리를 듣는다.

그와 나는 어딘가 닮았다.

소심하고 연약함이... 

그의 비겁함은 힘없이 당해야 하는 현실이 무섭고

강자의 비위를 맞추기에 급급함은 

죽음보다 무서운 고통을 피하기 위함이니. 

이미 그대 마음은 상처로 치명상을 입었구나

 

 



한송이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
봄부터 소쩍새는 그렇게 울었나 보다.
사정주 시어 한 소절 의미에서 마음을 움직이네요...
고창 부안면이 고향이군요?
산좋고 물 맑은 힐링해 보고싶은 아름다운 지역이지요.
네 부안면은 주위 환경이 수려한곳입니다..
시인의 고향답게 아름다운 자연이 있는 동네입니다..
문학관에 들러 시를 읽다가 느낀 소감이지요...
심약한 심성이라... 비굴하게 살아 온 흔적 때문에..
말년에 더 큰 고통을 느끼지 않았나.. 그런 생각을 해봅니다.
아침바람이 향긋합니다.
정성된 포스팅 감사함에
친구님 뵙게되어 기쁨입니다.
아름다운 장미의 계절
세상이 기억하는 것은
꽃송이를 지켜주는 가시가 아니라
형형색색 장미란 꽃잎새와 향기입니다
나이듦 의 향기가 느껴질 수 있도록
향기나는 감사한 하루로 행복하세요.
이제 오월이 가고 유월이 옵니다
하늘이 푸르러서.. 아름다운 유월이 될것을 기대합니다
소심한 사람들 많아요,
저도 속합니다...ㅎㅎ...
서정주님이 그러셨나요?
그의 고향이 고창인가봅니다...^^*

고창이나 부안은 시인으로 유명한 분이 좀 있지요
신석정님이나 서정주 같은 분이 나온 고장이지요.
고창은 머리 좋은 박사마을도 있다고 들었습니다...
잘 읽습니다. 문인도 각양각색...
그렇지요... 이육사 같은 분이나
윤동주 같이 자기 목숨을 버리며 죽을 것을 각오한 시인이 있는 반면
자기 목숨을 부지하기 위해... 아부하고 맘에 없는 ... 굴욕적인 글을 쓴 사람도 있지요
(^-^) (♥) (★) 오월도 이제 막바지의 주말입니다.(^-^) (♥) (★)
(^-^) (♥) (★) 기온이 서서히 올라가는 요즘(꺄오)(^-^) (♥) (★)
(^-^) (♥) (★) 건강도 챙기시고 늘 좋은시간으로 (^-^) (♥) (★)
(^-^) (♥) (★) 오월의 마지막 연휴를 맞이하시고(^-^) (♥) (★)
(^-^) (♥) (★) (쵝오)좋은날 (즐)건시간으로 많은 추억 만드세요(파이팅)(^-^) (♥) (★)
오월의 마지막 주일 마침 이웃 동네에 서동축제가 있어서
갔다가 선화공주와 서동왕자 뽑기 대회가 있었고 뮤지컬도 구경을 했지요
행복한 하루가 되었습니다....
세월이 할킨 상처들입니다.
세월은 모든 것을 낡은 것으로 만드는 재주가 있지요
만물에는 새것이 없다고 솔로몬이 결론을 내렸거든요...
미당 선생님의 사가를 다녀 오셨군요 . .
저는 가을에 가본적이 있습니다
담벼락에 심어놓은 국화꽃이 글속에 꽃보다 아름답진 않았지만
그래도 고운빛으로 담긴 걸 보았답니다

오늘은 많이 더울것 같습니다
그래도 힘내시고 (파이팅) 하세요 (~)
어떤 과학도가 쓴글이 생각납니다
국화가 핀것과 소쩍새의 울음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서리가 내린 것과 잠 못잔 것은 인과 관계가 없다는 농담을 본적이 있지요..
시인은 느낌을 이야기하고 과학은 철저하게 과정과 결과를 연관짓지요..

감성은 삶을 이야기하고 과학은 결정체를 요구합니다.
우리의 삶은 무었으로 결론이 날까요(?)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