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맛집/고흥 갈낙탕/고흥 영객회관

댓글 57

전라,광주맛집

2020. 9. 18.

                                                                         고흥맛집  고흥 갈낙탕   고흥 영객회관

 

 

 

2020 남도여행 두 번째 이야기입니다.

담양 명옥헌에서 배롱나무 꽃을 보고 고흥 거금도를 향해 갑니다.

가는 도중 점심을 먹기 위해 들렸던 고흥 과역면에 있는 영객회관 이야기입니다.

몇 년 전 여수에 계시는 맛돌이님 포스팅에서 보고 메모해 놓았던 곳인데 남도 여행을 

갈 때는 맛돌이님 포스팅을 눈여겨보고 가면 실패한 적이 없습니다.

 

 

고흥이라는 곳이 쉽게 가기 어려운 곳이라 영객회관이 있는 과역면이라는 곳도 처음 가 봅니다.

과역면이라는 곳이 삼겹살 백반이 유명 하다는데 백종원의 삼대천왕에 선정되었다는 기사식당도 있습니다.

삼겹살 백반이 8,000원인데 상당히 잘 나온다더군요.

하지만 노병의 선택은 백종원씨 보다 맛돌이님이 올리셨던 영객회관의 갈낙탕입니다.

 

 

 

가게가 상당히 큰 편입니다.

입식 테이블이 있는 방으로 안내를 받습니다.

상당히 인기 있는 집이라던데 이날은 코로나 영향인지 손님은 많지 않더군요.

하지만 고흥은 코로나 청정지대인데다 거리두기가 확실하게 지켜질 수 있는 집이어서 큰 걱정은 안 합니다.

 

 

주문은 갈낙탕으로 통일합니다.

메뉴판에서 유일하게 공포의 시가(市價)가 적용되는 품목입니다.

나중에 계산하며 보니 이날 이 집 갈낙탕의 시세는 18,000원이더군요.

영암 독천식당 갈낙탕을 검색해 보니 20,000원이던데 거기 비하면 그래도 저렴한 편입니다.

 

 

 

 

 

 

 

 

 

 

 

 

 

갈낙탕 한 그릇 먹는데 나온 밑반찬들을 보니 역시 남도는 다르네 하는 생각이 드는군요.

계절마다 바뀐다는 밑반찬들이 다 정갈하니 괜찮았는데

특히 이 동네에서는 찔기미라고 부른다는 칠게 간장게장이 마음에 들더군요.

남도에서는 칠게장, 칠게 간장게장, 튀김, 볶음, 무침 등 이 칠게를 이용한 음식들이 꽤나 많은가 봅니다.

 

 

주문했던 갈낙탕이 나왔습니다.

큼직한 낙지가 통째로 들어간 넉넉하고 멋진 모습의 갈낙탕입니다.

노란 계란지단에 붉은색 고추와 푸른색 파가 고명으로 올라가 있어 모양이 참 곱습니다.

맛돌이님 표현을 빌리자면 '갈낙탕의 비주얼 깡패'입니다.

 

 

고흥 앞바다에서 잡은 큼지막한 산 낙지 한 마리가 통째로 들어가 있고 갈비도 넉넉하게 들어가 있습니다.

살짝 간이 센 듯 하기는 하지만 국물 맛도 참 좋습니다.

남도에 가 보면 음식들의 간이 대체로 조금 센 듯한데 짜지는 않습니다.

더운 지방이라 간이 수도권에 비해 센 것 같은데 지역적인 특성으로 봐야겠죠?

이런 명품 갈낙탕에는 반주 한잔 곁들이면 좋겠지만 이번 여행에서의 직위는 운전기사라 ㅎㅎㅎ

 

잘 먹었습니다.

이 집을 소개해 주신 맛돌이님께 다시 한번 감사를 드립니다.

고흥 가실 일 있으시면 붕장어 요리와 더불어 갈낙탕도 한번 드셔 보시실 추천드립니다 ^^

 

 

 

고  흥    영    객    회    관

 

전남 고흥군 과역면 과역리 176-2 ( 고흥로 3009 )

0 6 1 - 8 3 3 - 9 3 3 3

 

 

 

 

 

 

 

 

 

 

 

 

 

갈낙탕을 먹은 후 고흥 거금도를 향해 떠납니다.

고흥에서 여수를 연결하는 연륙,연도교가 개통되어 과거 순천을 경유해 가던 84km가 30km로 단축되어

1시간 반 정도 걸리던 시간이 30분 정도로 단축되어 여수를 갈 때 고흥을 경유하기가 좋아졌습니다.

녹동에서 소록대교를 지나 소록도를 돌아 보고 다시 거금대교를 지나 거금도를 

돌아볼 계획이었는데 소록도는 코로나로 섬 내부 출입이 잠정 통제되어 거금도만 돌아봅니다.

거금해안도로를 타고 달리다 보면 국토교통부에서 선정한 남해안 전망 명소인 '금의시비공원'이 있습니다.

눈 앞에 펼쳐지는 아름다운 남해안의 모습과 곳곳에 새겨져 있는 시(詩)들을 볼 수 있는 곳입니다.

차박 하기에도 좋은 곳이라고 하던데 한적 하면서도 멋진 경관을 보여 주는 금의시비공원이더군요.

고흥은 이틀 후 다시 한번 오기 때문에 포스팅이 한번 더 있을 예정입니다.

 

 

 

고  흥  금  의  시  비  공  원

 

전남 고흥군 금산면 어전리 산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