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마누엘 나의 하느님/하느님말씀

소사 체칠리아 2007. 10. 23. 14:51
    ▶아녜스(1.21) [기본정보] [사진/그림] [자료실]
성인명 아녜스(Agnes)
축일 1월 21일
성인구분 성녀
신분 동정 순교자
활동지역 로마(Rome)
활동연도 +304년?
같은이름 아그네스, 아네스

   성녀 아녜스는 로마의 순교자들 가운데 가장 유명한 성인 중 한 명이다. 로마의 어느 부유한 가정 출신으로 뛰어난 미모를 지녔던 그녀는 평소에 늘 순결한 생활을 희구하여 하느님께 동정을 지키기로 결심하였다. 그녀가 소녀티를 벗자마자 많은 젊은이들이 그녀에게 관심을 표명하였다. 박해가 일어나자 성녀 아녜스는 집을 떠나 순교하기로 마음먹었다. 그녀는 디오클레티아누스 황제의 박해 때 어느 청혼자의 고발로 신자임이 드러나 총독에게 끌려갔다. 불과 만 13세에 지나지 않았던 성녀 아녜스는 온갖 고문 기구를 진열해 놓고 위협하는 총독의 직접 심문에 정면으로 맞섰다. 그러자 격노한 총독은 그녀를 로마의 어느 매음굴로 보냈으나, 성녀 아녜스는 그녀의 영웅적인 용덕과 성령의 도우심으로 자신의 정결을 성공적으로 보전할 수 있었다. 다시 그녀가 총독 앞으로 이송되자 그는 참수를 명하여 그대로 실행되었다.

   전해오는 많은 전설 가운데에는 신빙성이 없는 것들도 있지만, 성녀 아녜스가 순교자로서 처참하게 죽었으며 노멘타나 가도(Via Nomentana) 근처의 묘지에 안장되었다는 사실만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 시대가 지남에 따라 성녀 아녜스는 동정녀의 상징이 되었고, 예술가들은 그녀를 '어린 양'(Agnus 아뉴스; Agnes 아녜스)으로 묘사하였다.


참고자료
김정진 편역, 가톨릭 성인전(하) - '성녀 아녜스 동정 순교자', 서울(가톨릭출판사), 2004년, 58-60쪽.
안젤로 데 시모네 저, 황은영 역, 아녜스, 서울(성바오로), 1995년.
최홍준 저, 무한을 향해 자신을 던지고 - '동정녀 아녜스', 대구(가톨릭신문사), 1999년, 182-190쪽.
한국가톨릭대사전편찬위원회 편, 한국가톨릭대사전 제8권 - '아녜스', 서울(한국교회사연구소), 2001년, 5612-5613쪽.
L. 폴리 저, 이성배 역, 매일의 성인, '성녀 아녜스 동정 순교자', 서울(성바오로), 2002년, 31-32쪽.

사진/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