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마누엘 나의 하느님/하느님말씀

소사 체칠리아 2007. 10. 23. 14:53
 ▶요셉(3.19) [기본정보] [사진/그림] [자료실]
성인명 요셉(Joseph)
축일 3월 19일
성인구분 성인
신분 마리아의 남편
활동지역
활동연도 +1세기경
같은이름 요세푸스, 요제프, 조셉, 주세페, 쥬세페

   예수님의 양아버지 성 요셉(Josephus)에 관한 내용은 마태오 복음 1-2장, 루가 복음 1-2장의 예수 탄생 기사에서 발견되는 것이 성서상의 근거이다. 이에 따르면 요셉은 다윗(David) 왕가의 후손이고, 요셉 가문은 유대아의 베들레헴에서 왔으나 갈릴래아의 나자렛으로 이사하여 목수 일을 하고 있었고, 이미 의인으로 존경받고 있었다.

   그는 마리아와 약혼하였으나 ‘성령으로 말미암아’ 아기를 가진 마리아와 파혼하지 말라는 천사의 말을 듣고 천사가 명한대로 마리아를 아내로 맞아들였다. 그는 마리아와 함께 아기 예수께 조배하러 온 동방박사의 방문을 받았고, 헤로데의 영아 학살을 피하기 위하여 가족을 이끌고 이집트로 피신하였다. 헤로데가 죽은 후에야 가족들은 나자렛으로 돌아와서 살았다. 그와 마리아는 아기에게 할례를 베풀었고, 주님을 예루살렘 성전에 봉헌하였다. 예수가 12세였을 때 그는 마리아와 예수와 함께 명절을 지내러 예루살렘을 다녀오다가 예수를 잃어버린 것을 알고 다시 돌아가서 예루살렘 성전에서 학자들과 이야기하는 아들을 찾기도 하였다.

   이때부터 성 요셉은 루가 복음 4장 22절을 제외하고는 신약성서에서 언급되지 않는다. 성 요셉은 아마도 그리스도의 수난과 죽음 이전에 운명한 듯 여겨진다. 외경인 “야고보의 원복음서”에는 그가 마리아와 결혼하였을 때 이미 노인이었다고 말하기도 한다. 성 요셉에 대한 공경은 동방 교회에서부터 시작되었는데, "요셉 이야기"라는 외경은 4세기부터 7세기까지 대중들로부터 사랑받는 인기 있는 책이었다. 서방 교회에서는 아일랜드 사람인 웬거스 펠리르란 분이 9세기에 성 요셉 축일을 '기념'했다는 언급이 있으나 15세기까지는 요셉 공경이 확산되지 않다가, 1479년 교황 식스투스 4세(Sixtus IV)가 로마(Rome)에 요셉 신심을 도입한 이후 널리 전파되었다.

   성 요셉 신심은 특히 아빌라(Avila)의 성녀 테레사(Teresia, 10월 15일)와 성 프란치스코 드 살(Francis de Sales, 1월 24일)에 의하여 보편화되었고, 1870년에 교황 비오 9세(Pius IX)가 요셉을 ‘교회의 수호성인’으로 선포하였으며, 교황 레오 13세(Leo XIII)는 요셉을 가장의 모범으로 선포하면서 성인들 가운데서 성모님 다음의 위치로 올리셨다. ‘노동자의 수호자’란 칭호는 교황 베네딕투스 15세(Benedictus XV)가 부여하였고, 교황 비오 11세(Pius XI)는 ‘사회정의의 수호자’로, 또 비오 12세는 1955년 공산주의자들의 노동절에 대응해서 5월 1일을 ‘노동자 성 요셉 기념일’로 제정 선포하였다. 성 요셉은 한국 교회의 수호성인이다.


참고자료
김정진 편역, 가톨릭 성인전(하) - '노동자 성 요셉', 서울(가톨릭출판사), 2004년, 194-196쪽.
김정진 편역, 가톨릭 성인전(하) -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배필 성 요셉', 서울(가톨릭출판사), 2004년, 190-193쪽.
한국가톨릭대사전편찬위원회 편, 한국가톨릭대사전 제9권 - '요셉 성월', 서울(한국교회사연구소), 2002년, 6551-6552쪽.
한국가톨릭대사전편찬위원회 편, 한국가톨릭대사전 제9권 - '요셉', 서울(한국교회사연구소), 2002년, 6546-6548쪽.
L. 폴리 저, 이성배 역, 매일의 성인, '노동자 성요셉', 서울(성바오로), 2002년, 107-108쪽.
L. 폴리 저, 이성배 역, 매일의 성인, '마리아의 정배 성요셉', 서울(성바오로), 2002년, 78-80쪽.
M. C. 바이즈 저, 박필숙 역, 성 요셉의 생애, 서울(크리스챤출판사), 1998년.

사진/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