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아현뉴타운을 만드는 사람들

북아현 뉴타운 공식 블로그 02-392-7766

20 2020년 11월

20

부동산 news/재개발 & 재건축 3개월 전에는 속도 낸다더니 이번에는 미룬다… 갈팔질팡 정책에 꼬이는 정비사업

3개월 전에는 속도 낸다더니 이번에는 미룬다 갈팔질팡 정책에 꼬이는 정비사업... 조선비즈 | 2020.11.20 "내년 수도권 내 재건축·재개발 정비 사업에서 3만8000호의 이주 수요 발생이 예상됩니다. 수도권 지자체와 협의체를 구성해 이주수요를 모니터링하고 특정 시기 이주수요 집중 등 필요 시 이주시기를 조정하겠습니다." (11·19 서민·중산층 주거 안정 지원 방안 발표) "재건축·재개발 등 정비사업의 공공성을 강화해 7만호 이상의 주택을 공급하겠습니다. 정비예정구역에서는 공공재개발을 조기 추진할 수 있도록 하고, 과거 정비구역으로 지정됐다가 사업 지연 등으로 해제된 지역도 공공재개발을 허용하도록 하겠습니다." (8·4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방안 발표) 정부가 전세난을 해결하기 위한 대책 중 하나로..

01 2020년 07월

01

부동산 news/재개발 & 재건축 3년새 3억서 10억···재건축 묶으니 재개발 가치 껑충

◈ naver "북아현뉴타운을 만드는 사람들" 클릭 ◈ 3년새 3억서 10억··· 재건축 묶으니 재개발 가치 껑충 서울경제 | 2020.06.30 신축 공급 주는 데 재건축 규제 강화 수요자들 규제 덜한 재개발 관심 늘어 [서울경제] 현 정부 들어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 부활, 안전진단 기준 강화 등 재건축을 더욱 옥죄는 가운데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한 재개발 지분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사업이 어느 정도 진척된 재개발 구역 내 단독·다가구 매매가가 최근 몇 년 새 2~3배 급등한 사례가 잇따르고 있는 것이다. 정부와 서울시가 재건축을 더욱 틀어 막으면서 시장에서는 신축 공급이 위축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이렇다 보니 향후 새 아파트 투자나 다름 없는 재개발로 투자 수요가 몰리고 있다는 것이 시장의 분석이다..

09 2020년 06월

09

부동산 news/재개발 & 재건축 서울시, 정비사업 ‘관리처분계획’ 표준 기준 마련한다

◈ naver "북아현뉴타운을 만드는 사람들" 클릭 ◈ 서울시, 정비사업 ‘관리처분계획’ 표준 기준 마련한다 이데일리 | 2020.06.05 [이데일리 박민 기자] 서울시가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의 막바지 단계로 꼽는 ‘관리처분계획’의 표준기준 마련에 나선다. 관리처분 계획은 사업시행 인가를 득한 이후 분양하는 대지 및 건축시설 등에 대해 조합원 간 자산 배분을 정하는 단계로, 관리처분 인가가 완료되면 입주민의 이주, 기존 건축물의 철거, 공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서울시는 최근 3년간 관리처분 인가를 받은 총 89개 구역에 대한 대대적인 실태조사를 통해 표준화된 ‘관리처분계획’ 수립기준을 세우고 표준서식을 재정비한다고 5일 밝혔다. 이는 2003년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이하 ‘도시정비법’) ..

30 2020년 05월

30

부동산 news/재개발 & 재건축 활로 찾는 장위뉴타운…12구역, 공공재개발로 사업 재추진

◈ naver "북아현뉴타운을 만드는 사람들" 클릭 ◈ 활로 찾는 장위뉴타운… 12구역, 공공재개발로 사업 재추진 한국경제 | 2020.05.29 2015년 장위 첫 정비구역 해제 준비위 설립, 동의서 확보 나서 8·9구역도 재지정 준비 착수 부동산 경기 악화로 정비구역에서 해제됐던 서울 성북구 장위뉴타운12구역이 공공재개발을 추진한다. 8구역, 9구역 등도 재개발 사업 재추진을 위한 행정 준비에 착수하는 등 장위뉴타운 곳곳에서 개발이 활발해지고 있다. 29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장위뉴타운12구역 토지주들은 재개발준비위원회를 설립하고 정비구역 지정을 위한 동의서 받기에 착수했다. 연내 75%의 동의율을 확보한 뒤 구역지정을 위한 행정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장위12구역은 사업성을 높이기 위해 역세권공공임대..

25 2020년 05월

25

부동산 news/재개발 & 재건축 이제 서울에서는 ‘꺼진 재개발도 다시 보자’

◈ naver "북아현뉴타운을 만드는 사람들" 클릭 ◈ 이제 서울에서는 ‘꺼진 재개발도 다시 보자’ 경향신문 | 2020.05.24 정부 2023년까지 ‘공공재개발’ 2만가구 신규 주택 공급 발표 10년 이상 사업 정체된 지역에 토지·도시공사가 시행 참여해 조합원 분담·중도금 낮추고 세입자 입주자격 범위도 확대 증산4구역·세운정비구역 거론 정부가 지난 6일 ‘수도권 주택공급 기반 강화 방안’을 발표하며 “서울 도심에 7만가구의 주택을 신규 공급하겠다”고 밝힌 이후 부동산 시장에서 사업 추진이 중단됐거나 10년 이상 진행이 정체된 재개발 지역을 다시 들여다봐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정부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나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참여하는 ‘공공재개발’을 통해 2023년까지 서울에 2만가구의..

04 2020년 03월

04

07 2019년 12월

07

30 2019년 10월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