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의 숨겨진 보물 설흘산(11.28 남해)

댓글 0

산행/2009년

2009. 11. 28.

   錦山(보리암)의 유명세로 말미암아 비교적 덜 알려진 설흘산이지만  날카로운 암릉이 짜릿하고 바다에서 바로 솟은 등마루가 한눈에 보아도 시원한  전반부에서 암릉을 타고 후반부에서 주변 조망을 즐기는 순서로  코스가 비교적 간단하고 길이 좋아 모처럼 편안한 마음으로 산행을 즐길 수 있다. 산행 후 보너스로  가천마을의  암수바위와  다랭이 논을 볼거리로 즐길 수 있다. 

선구리 팽나무 주차장 -목조계단 - 응봉산(매봉산)  - 헬기장 - 설흘산 -전망대- 설흘산 - 안부 -가천마을  약6Km 3시간50분 소요  

 

선구리 주차장 옆 보호수로 지정된 팽나무

  

 들머리 산행 안내도

 

 시리봉(앞)과 고동산(뒤)

 

 

 

 

 

 

 

 

 

 

 

 

 

 칼바위능선

 

 

 

 

 

 

 지나온 능선

 

 멀리보이는 것이  설흘산 정상

 

 

 

 응봉산

 

 

 설흘산

 

 

 

 응봉산에서 내려와 한참을 이런 길로 걷는다

 

 

 

응봉산과 지나온 능선

 

 응봉산에서 가천마을로 내려가는 육조바위 능선

 

 가천마을

 

 

 

 

봉수대

 

 

봉수대 옆 전망대 (200m 거리)

 

 

 

 

 

 

 

 

 가천마을 날머리

 

 육조바위

 

 밑에서 바라본 설흘산 정상

 ▼ 다랭이논

 

 

 

 ▼ 암수바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