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으로

인간은 자연에서 태어나 자연으로 돌아 가는 존재

포천 국망봉(장암저수지/신로령/국망봉/장암저수지)

댓글 24

등산

2016. 7. 10.

2016.7.9

오늘 폭염이라는데 아침부터 햇살이 장난 아니다.

국망봉자연휴양림 입구에서 2천원을 받는다. 사유지인 모양이다.

날이 뜨거워 초반부터 땀이 줄줄이다.

신로령계곡은 의외로 골이 깊고 물이 너무 맑고 차다.

처음가는 곳인데 오지답게 사람은 능선에서 한분 만나고 그냥

혼자였다. 계곡길은 숲길로 숲향기로 그윽하다.

시원하나 더운 날씨로 땀이 많이 나고 신로령에 이르자 능선길에

고스란히 노출되니 통구이 신세이다. 길은 수풀에 가려 헤치고

지나가야 되서 그나마 낫고, 비온뒤라 하늘에는 뭉게구름과

파란하늘을 보여준다. 조망도 멀리까지 잘보인다.

그렇지만 열기는 장난이 아니어서 지치게 만든다.

도성고개로 내려올 계획이었는데 특별히 갈 이유도 없고 해서

정상에서 하산한다. 내려와 깊은 계곡물에 담그니 정신이

화들짝한다.

뜨거운 날이다.... 



화악산 정상

날 쳐다보듯이 ㅎㅎ

생수공장 옆 입장료 2천원을 내야한다


장암저수지

칡꽃

계곡물은 차고 맑다





물래나물

오랜만에 산딸기를 따먹었다





옥룡폭포?


의외로 암반으로 이어진 계곡길이 너무 좋다

올라가지말고 그냥 자리펴고 자고 먹고 마시고 하다가 내려가면 아주 좋을듯한 생각이 들었다.







무당개구리가 많이 눈에 띈다.

참 맑다





노루귀가 지천이다.

도깨비부채

길은 괜찮은데 숲길이어도 날이 더운탓인지 땀이 줄줄이다



햇빛에 데일듯...가야할 돌풍봉과 국망봉

신로봉 올라가려다 패스



기린초

미역줄


금년 처음보는 잠자리



광덕산,백운산



지나온길


붉은여로

등로는 이렇게 빽빼한 수풀을 헤쳐나가야 한다ㅠ


멀리 대성산이 보인다

까치수염과 동자꽃


밖의 뜨거움이 느껴진닫

명성산과 각흘산

앞 가리봉


화악산



중간 가리산 참 특이한산이다. 육산 옆에 암산이라...

장암저수지

토치카가 참 많다...이걸 짓느라 어느누군가는 뺑이쳤겠지...

뭉게구름이 뜨거움을 더해준다





광덕고개

뒤로 대성주능선이보인다


명지산

우측 운악산



대피소




여기서 물담그고 한참을 있엇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