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으로

인간은 자연에서 태어나 자연으로 돌아 가는 존재

양주 회암사지/회암사

댓글 0

절에 가는길

2019. 12. 21.


회암사지


사적 제128호이다. 1313년 이전에 이미 절이 창건되었던 것으로 추정되며,

 1326년 고려에 온 인도 승려 지공이 창건했다고 전해지기도 한다.
1376년 지공의 제자인 나옹이 이 절을 중창했다. 태조 이성계는 무학대사를 

이곳에 머물게 했고, 그 자신도 퇴위 후 이곳에서 생활했다. 1472년 세조비인

 정희왕후의 명으로 정현조가 중창했고, 명조 때에는 보우를 신임한 문정왕후

의 비호로 전국제일의 수선도량이 되었다. 왕후가 죽은 뒤 보우가 처형되고

 절도 황폐해졌다. 선조 이후에 폐사된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 옛 절터 부근에는 1977년 중건한 대웅전·삼성각·영성각 등이 있다.

 중요문화재로 회암사지선각왕사비(보물 제387호)·회암사지부도(보물 제388호)

, 회암사지쌍사자석등(보물 제389호) 등이 남아 있다.(다음백과사전)

























'절에 가는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양주 회암사지/회암사  (0) 2019.12.21
서산 개심사  (0) 2019.04.19
김천 직지사  (2) 2019.03.12
부안 내소사  (1) 2019.03.05
계룡산 갑사  (0) 2018.11.25
영광 불갑사  (0) 2018.1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