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으로

인간은 자연에서 태어나 자연으로 돌아 가는 존재

설악산(백담사/영시암/만경대/오세암/마등령/비선대)1

댓글 22

등산

2020. 7. 19.

마등령을 간다고 하다가 한달이 지나갔다.

마등령으로는 동서울 첫차가 6시5분차가 잇었는데

언제부터인가 없어지고 49분차가 첫차가 되 매년

5분차를 타고 공룡을 가던게 어려워지게되어

안갔엇는데 한3년 됐다. 요즈  코로나로 절도 행사 등이

축소되어 한가하다. 용대리 버스도 전에는 시간이 안되도 

출발하곤 했는데 이번에는 30분마다 출발하는지 한참을 

기다렷다.  통상 오세암에서 공양밥을 먹곤했는데

오늘은 코로나로 공양을 하지 않고, 사람조차 한명을

보지 못했다. 날이 화창하고 맑아 만경대에서 보는 풍경은

정말 한눈에 내설악이 눈에 들어온다.

설악에는 3개의 만경대가 있다. 외설악,내설악,남설악인데

외설악은 화채능선에 있다.

마등령 코스는 영시암,오세암,봉정암으로 성지순례코스라

언제가도 오르 내리는 신도들을 만나는데 오늘은 몇명밖에

없다. 코로나 덕에 사람없이 자연을 즐기면 올랏다

 

 

백담사도 사람이 안보인다
물이 참 맑다
황장폭포
신선한 숲내음이 느껴진다
노루오줌
말나리/설악은 아직 대부분 봉우리 상태이다. 솔나리도
가을이면 단풍으로 아름다워지는곳
사람이 없다
많은비로 게곡물이 거쎄다
두달 정도 지나면 다시 붉은빛으로 물들겠지...
만경대에서 바라본 용아장상
귀떼기청봉
좋아하는 풍경 중 하나 오세암과 마등려이 한눈에 들어온다
용아장성
만경대
사람 한명 없다
티없이 맑은 하늘
귀떼기청봉
하늘거리던 눈개승마는 씨방을 맺었다
터리풀
흰꿩의다리
조팝나무
박새꽃도 씨방을 맺엇다
노루오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