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으로

인간은 자연에서 태어나 자연으로 돌아 가는 존재

22 2020년 05월

22

등산 관악산(용운암/문원폭포/일명사지/송신소/말바위능선/정상/사당능선)

2020.5.16 비가 내린후 아침에 안사람도 나가고 기상예보는 날이 흐리고 비가 오락가락인데, 어쩔까하다 그냥 바로 간단히 크로스백을 메고 관악산을 향했다. 어디로 갈까하다 문원폭포로해서 일단 가는걸로 , 아침까지 비가와서 그런지 사람은 거의 없다. 코스를 보다 안가본 일명사지로 능선따라 오르고, 비가온후라 숲내음은 상큼하고 아카시아가 만발이라 향이 코끝을 스친다. 케이블카능선따라 오르다, 연주암으로 빠질까하다 송신소쪽능선 으로 올라 다시 말바위능선따라 정상으로 간다. 내려올때는 용마능선으로 갈려고 했는데 잔뜩 구름이 몰려오고 해서 과천보다는 사당이 날것 같아 사당능선을 따라 내려왔다.

댓글 등산 2020. 5. 22.

18 2020년 05월

18

등산 축령산/서리산 철쭉(주차장/홍구세굴/남이바위/축령산/절골/서리산/주차장)

요즘 포천 주변을 훝고 다닌다. 딱히 떠오르는 곳도 없고 매년 이맘때면 가장 먼저 올랐던 지리나 소백등도 소원하다. 설악은 요번달 말일까지가 산방기간이고, 코로나 때문인지 자주 다니다 보니 권태기인지 ㅎㅎ 주금산에사 바라봤던 축령산, 철쭉이 개화했다. 작년에는 황매산으로 철쭉으로 보러 갔는데 금년은 서리산으로 역시 계절의 여왕이라 꽃들은 흐드러지게 피었다. 습기가 많은 산이라 숲내음은 상큼하고 철쭉은 활짝피었다. 축령산 오르는 내내는 흐리고 먹구름 몰려오더니 절골에 내려서자 날이 개기 시작하고, 정상에 오르니 물게구름 두둥실이다. 금년 철쭉은 유난히 더 곱고 아름답다

댓글 등산 2020. 5. 18.

11 2020년 05월

11

등산 계룡산(천정골/큰배재/삼불봉/자연성능/관음봉/동학사)

산방기간이 끝나면 매번 지리산,소백산을 먼저 갔었는데 이젠 좀 지루한 느낌이 들어 갈 생각이 안든다. 설악은 금년 산방기간이 5월말일까지 연장되 더 기다려야 하고 너무 먼곳은 요즘 대중교통이 축소되 시간이 맞지 않는다. 단양도 축소되어 소백을 갈려고해도 시간이 영 안좋다. 대전은 정부청사 때문인지 여전히 많아 진달래가 지난 철쭉시기에 올랏다. 어쨋든 시기를 달리하면 산이 달라 보이는데 대부분 계룡산도 매년 갔지만 진달래 필때쯤이라 이번은 철쭉이 만개한 때로 못보았던 졸방제비,큰구슬붕이, 천남성등이 많이 보인다. 계절의 여왕 5월이다 삼불봉

댓글 등산 2020. 5. 11.

04 2020년 05월

04

등산 포천 왕방산(주차장/깊이울계곡/임도/능선/정상/왕방이재/주차장)

이리저리 지나다니면서 수없이 보긴했지만 오르긴 처음이다. 전에 천보산을 가면서 가긴해야겠는데 겨울에 갈려다 못갔다. 깊이울계곡으로 갈려는데 교통이 애매해 차를 가지고 간다. 생각보다 깊이울계곡은 이름대로 깊고 길다. 산이 특이한게 능선에 가지능선들이 주름지듯이 많다는것 안쪽으로는 나무들이 상당히 많이 베어져 있는데 왜그런지는 모르겠다. 등산로도 제대로 안되어 있고 지도상에도 실선으로 나와있다. 카카오맵으로보면 아예 나오지 않는다. 없는길도 실선으로 나오는데, 푯말이 없고 길도 희미해 그냥 감을 잡고 능선을 치고올라 정상으로 갔다. 때묻지 않아 야생화도 많고 드릅나무가 참 많이 보였다. 이미 대부분 누군가 따갔지만, 몇년전 산불로 나무를 자르고 식재를 한건지 바깥쪽 등산로는 잘되어 있다.

댓글 등산 2020. 5.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