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이현웅 2018. 2. 8. 09:11

생환자 참 불쌍한 사람들입니다

일본과 한국, 심지어는 유족 사회에서도 결코 반기는 사람들은 아닙니다

그러나 어렵지만 생환자 문제가 바로 서야 모든 피해자 문제도 바로 섭니다

지금의 지원법은 탄생하지 말았어야 했습니다

원유족분들도 여기가 끝이라고 생각하셨다면 여기까지 오지도 않으셨으리라  믿습니다

 

한일회담 문서 공개 전후에 발의된 피해자 관련법 중 생환자 부분만 보겠습니다

장복심의원 대표발의안에는 생환자 2000만원의 생활안정 지원금이 있었습니다

이것이 그분들 피해의 전부라 생각치는 않습니다

그러나  현 상황에서 찾아낸 최대 공약수라 이해 하며 자조 하고 있었습니다

 

이후 참여정부 한일 대책반이 발족하면서 발의한  정부 안에서는 생환 피해자  손자 교육비 한달에 11,700원으로 곤두박질을 칩니다

하루 388원의  라면 한개값도 안되는 손자 교육비는 1년 14만원의 거지도 상거지 신세입니다 

모든 생환자들이 분위기가 험악해지자  어느날 갑자기 그것 마져 빼 버렸습니다

다행이 정갑윤의원님등 42분의 국회의원이 새로운 법안을 또 발의 하였으나

두 案이 충돌(?)한 끝에 정부 원안에 손자까지 추가 하고는 법명만 바뀐체 끝이 났습니다

 

또한 80전후의 생존자분들에게  500만원 지원키로 한 장복심의원의  마지막 案도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로 무산 됐습니다

이렇게 생존자를 비롯한 생환자들은 그야말로 미운 오리새끼 신세 였습니다

 

청구권 자금을 유용한 산업화 시절   당국자(신현확 총리)가 국민소득 2000달러 만 되면 피해자들에게  돌려줘야 한다는 최고 통치권자의 유지를 전했다 합니다 

현재 여당의 대선주자는 산업화 통치권자의 후손이며 그 유지는 당연히  유효해야 합니다

 

1975년 30만원씩 8000명에게 주고 끝내자 일본의 여론은 한국정부는 대일 청권자금 중 0,5%를 배상하고 나머지는 정부가 꿀꺽하려 한다며 비아냥 거리는 기사를 연일 보도하며 가해국인 일본의 조,야 에서도  한국정부의 도덕성을 질타했습니다

2005년 참여정부 출범과 함께  한일 대책반을 발족시키면서 제정된 피해자 지원법에서도 원유족들에게 찔끔(2000만원) 하면서도 생환자들은 또  외면당합니다

 

또한 이번 정부의 과거사 정리에서도 일제강제동원 피해자 문제는 번외 경기가 되어 버렸고

100만 이상의 민주주의를 보유하고 있으면서도 대선주자들의 관심에서 제외되는 기이한 현상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산업화에 동원된 대일 청구권자금 문제는 대한민국 도덕성의 바로미터 입니다 

 

 절규하는 피해자들의 권리를 소멸하려고 산업화에 동원된 명예를 매몰하며 이땅의 경제 원동력을 부정하는 이나라의 앞길이 암울 하기만 합니다

모든 피해자들은 우리의 후손들이 살아야 할 이땅의 도덕성을 위해 선친의 명예회복을 구현해야 할 의무가 있습니다


일제강제동원 생환자 후손 이관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