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이현웅 2018. 2. 8. 09:22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적 상속,반드시 이행해야 한다

 

몇해전인가?
지원법 제정시 정부의 피해자 조사때 아직 생존해 계시는 생존자 어르신들의 말씀,

1975년 대일 민간인 청구권 자금 보상문제로 박정희 대통령의 면담을 시도 했던 생존 어르신들은 신현확 총리의말에 발길을 돌려야 했습니다

각하께서 ~지금의 개인소득 80불이 2천불만 되면 피해 당사자들에게 틀림없이 청구권 자금 보상에 최선을 다 하라~,

고 하셨으니 좀 어려워도 참아 달라

 

그런데  개인소득 2천불의 10배인 2만불의 시대가 도래하였지만 청구권자금의 보상은 아직도 이루어 지지 않았습니다

단지   그의 후대인 박근혜 대통령이 청와대에 입궁했다는것은 어쩌면 숙명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원칙과 신뢰를  소신으로 생각하는 박대통령께서는 선친의 정치적 맹점(?)인 대일 청구권 유용문제로 피해자들과 대화를 시작 해야 합니다

 

일제강제동원 피해자들의 피와 땀과목숨값으로 받아온 대일 청구권자금은 이나라 산업화의초석이 되어 오늘날 대한민국을 경제대국으로 만든 원동력이였음을 더 이상 미루지 말고 이제는 당당히 밝혀 국민들께 알려야 합니다

그래야 주는사람도 받는 사람도 국민의 혈세 압박에서 벗어나 보상문제에 떳덧하게 임할수 있는것 입니다

 

누가 뭐라해도 故박대통령의 후광이 이번 대선에서 일정부분 말을 했다고 판단합니다

후광과 함께 정치적 상속도 도덕적 채무도 최선을 다 해야 한다고 봅니다 

권리뿐만 아니라 의무까지도 책임을 다할때  진정한 존경의 대상이 될것 입니다

이 문제는 정치적 상속만이 아닌 가문에 유언이기도 합니다
분명 결자혜지의 자세로 풀어야 할 박근혜 대통령의 소임입니다

 

아직은 박근혜 정부의 시작이지만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문제는 대일 민간 청구권자금 문제와 연계되어 이 정부가 하루빨리 풀어야 하는 대한민국 도덕성의 바로미터 입니다

 

부디 한집안에 두분의 대통령을 배출한 유일 무이한 대한민국 최대의 명문 가문에 지도자의 최대 가치인 도덕성 확보로 성공한 대통령의길을 택하시기를 빌어마지 않습니다

 

일제 강제동원 생환 피해자 후손 이 관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