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소엽의 효능

댓글 0

카테고리 없음

2019. 9. 5.

 

 

자소엽의 효능

 





 

 

자소엽의 효능

 

해열작용, 건위작용, 억균작용, 방부작용, 풍한표증(風寒表證), 비위의 기가 막혀 헛배가 부르고 그득한데, 토하고 설(:싸다, 누다, 설사), 한담(寒痰), 으로 기침이 나고 숨이 찬데, 임신부의 구토, 기체(氣滯)로 인한 태동불안(胎動不安)(백출이 제일 좋다) 물고기중독, 발한, 진해, 생선 식중독, 보온, 감기를 다스린다.

차조기잎의 다른 이름은 자소엽(紫蘇葉: 약성론(藥性論)], 소엽[蘇葉: 신농본초경집주(神農本草經集注)적소(赤蘇:보결주후방(補缺肘後方)], 자소[紫蘇: 식료본초(食療本草)], 추자소[皺紫蘇, 첨자소: 尖紫蘇, 紅紫蘇: 중약대사전(中藥大辭典), 차조기, 차즈기, 약깻잎, 자색 깻잎 등으로 부른다,

차조기씨앗의 다른 이름은 자소자[紫蘇子: 약성론(藥性論)], 소자[蘇子: 신농본초경집주(神農本草經集注)], 흑소자[黑蘇子: 음편신참(陰片新參)], 야마자(野麻子), 철소자(鐵蘇子: 강소식약지(江蘇植藥志)], 등으로 부른다.

차조기의 숙존 꽃받침의 다른 이름은 자소포 라고 부른다.

차조기의 줄기의 다른 이름은 자소경[紫蘇梗: 본초몽전(本草蒙荃)], 자소경[紫蘇莖:뇌공포구론(雷公炮口灸論)], 소경(蘇梗): 약품화의(藥品化儀)], 자소간[紫蘇桿: 호남약물지(湖南藥物)] 등으로 부른다.

차조기의 전초 및 씨에 대해서 북한에서 펴낸<동의학사전>에서는 이렇게 기록한다.

꿀풀과에 속하는 일년생 풀인 차조기의 전초를 말린 것이다.

늦여름에 전초를 베어 그늘에서 말린다. (7~8월 이 때 약성이 제일 좋아서)

맛은 맵고 성질은 따뜻하다.

폐경, 비경, 위경에 작용한다.

땀을 내어 풍한(風寒)을 없애며 비위(脾胃)의 기()를 잘 통하게 하고 태아를 안정시키며 물고기 독을 풀어준다.

약리실험에서 약한 해열작용, 건위작용, 억균작용, 방부작용 등이 밝혀졌다.

풍한표증(風寒表證), 비위에 기가 막혀 헛배가 부르고 그득한데, 토하고 설(:새다, 싸다, 누다, 설사하다) 하는데, 한담(寒痰)으로 기침이 나고 숨이 찬데, 임신부의 구토, 기체(氣滯)로 인한 태동불안(胎動不安), 물고기 중독 등에 쓴다.

하루 ~12g을 물로 달여서 먹는다.

차조기의 잎(자소엽)이 전초보다 해표(解表)작용이 강하므로 잎만 따로 쓰기도한다.

그러나 온병(溫病)으로 기표(肌表)가 허 한데는 쓰지 않는다.

자소자(紫蘇子) // 차조기 씨, 蘇子) // [본초]

풀과에 속한 일 년생 풀인 차조기의 여문 씨를 말린 것이다.

가을에 씨가 여물 때 전초를 베어 햇빛에서 말려 두드려 씨를 털어 잡티를 없앤다.

맛은 맵고 성질은 따뜻하다.

폐경(肺經)에 작용한다.

가래를 삭이고 기침을 멈추며 숨찬 것을 낫게 한다.

주로 가래가 있어 기침이 나고 숨이 찬데 쓰고 구토와 변비에도 쓴다.

하루 6~12g을 물로 달이거나 환을 만들어 먹는다.

들깨(임자)도 자소자와 같은 목적으로 쓸 수 있다.

자소는 차조기잎으로 사탕의 이백배의 단맛을 내고 또 부패하는 것을 막아 준다.

자소(紫蘇)는 자색(보라색)나는 깻잎으로서 보신탕이나 생선 매운탕에 많이 쓰인다.

보신탕이나 생선회를 먹을 때 이것을 아무리 많이 먹어도 탈이 나지 않는 이유는 이 깻잎 때문이다.

자소는 감기 초기에 해열작용과 항균 작용을 하며 혈당을 높여준다.

기를 순환시켜주며 임신부의 태동불안에도 좋으며 생선이나 게를 먹고 탈이 났을 때 효과가 있다.

차조기의 숙존 꽃받침인 자소포(紫蘇苞)는 빈혈 감기 치료를 한다.

하루3.75~7.5g을 물로 달여서 복용한다.

<본경봉원>에서는 망혈(亡血)로 대허(大虛)한 경우나 임신, 산후에 발산시키는 자소포를 사용하는 것이 가장 좋다.

그것은 기미(氣味)가 모두 약하기에 지나친 땀 흘림으로 중초를 상하게 할 우려가 없기 때문이다.“고 적고 있다.

차조기의 줄기인 자소경(紫蘇梗0의 채취는 늦가을에 지상부분을 베어 작은 가지, , 열매를 제거하고 햇빛에 말린다.

또는 늦은 여름에 자소엽을 채취 했을 때는 굵은 줄기를 잘라서 햇빛에 말린다.

맛은 맵고 달며 성질은 약간 따뜻하고 독이 없다.

, , 폐경에 작용한다.

기의 순환을 조절하고 울결된(어혈)을 풀어주며 통증을 완하하고 태를 안정시키는 효능이 있다.

기울(氣鬱), 음식에 체한 증세, 흉격비민(胸膈痞悶), 완복(脘腹 )동통, 태기불화(胎氣不和)를 치료한다.

하루6~12g을 물로 달여서 복용한다.

차조기 잎인 자소엽(紫蘇葉의 채취는 9월 상순(98일 전 후)에 가지와 잎이 매우 무성하고 화서가 나올 때 채취한다.

약리작용에서 해열작용, 항균작용, 혈당수치 상승작용(일시)이 밝혀졌다.

맛은맵고 성질은 따뜻하고 독이 없다.

, 비경에 작용한다.

사기(邪氣)를 표면에 발산 시키고 냉기를 발산하며 기의 순환을 조절하고 영()을 조화시키는 효능이 있다.

풍한(風寒) 감기, 오한발열, 해수, 천식, 흉복 창만, 유산 및 조산을 치료하며 물고기와 게의 독을 잘 해독한다.

하루7.5~11g을 물로 달여서 복용한다.

외용약으로 쓸 때는 짓찧어 바르거나 달인 물로 씻는다.

주의사항으로 온병(溫炳) 및 허약하고 과로한 자는 복용해서는 안 된다.

1. <신농본초경소>: “정혈(精血)의 병이나 진액의 결손으로 한열(寒熱) 혹은 오한(惡寒)과 두통이 있는 자에게는 약을 주는데 주의 하여야한다.

병기(病氣)를 발산하지 말고 수렴하는 것이 좋은지 하는 문제가 있기 때문이다.

또 기능이 항진 되어 구토가 있는 자에게는 적합하지 않다.“

2. <본초통현>: “ 오랫동안 복용하면 전신의 진기를 흘려버리게 한다.”

차조기 씨앗인 자소자(紫蘇子)의 채취는 가을에 채취한다.

열매의 성숙 시기 전체 또는 열매이삭을 베어 열매를 따서 불순물을 제거한 후 햇빛에 말린다.

성분은 종자에는 지방유(45.30%) 및 비타민 B1이 함유되어 있다.

맛은 맵고 성질은 따뜻하고 독이 없으며 폐, , , 대장경에 작용한다.

기가 위로 치밀어 오르는 것을 내리고 담을 제거하며 폐를 촉촉하게 하고 장()을 소통시키는 효능이 있고 해역(咳逆), 담천(痰喘), ()의 정체, 변비를 치료한다.

하루6~12g을 물로 달여서 복용한다.

또는 찧은 즙을 복용하거나 환을 짓거나 가루 내어 복용한다.

주의사항으로 <본경봉원>에서는 성질이 주로 소설(蔬泄)해서 기허(氣虛)로서 오랫동안 기침을 하거나 음허(陰虛)로 천역(喘逆)하고 비허(脾虛)로 변이 묽은 자는 복용해서는 안 된다고 적혀있다.”

 

자소엽 효소 만들기

재료: 자소엽5kg, 소금750g, 설탕5kg

만들기

1. 자소엽을 줄기째 베어 깨끗이 손질 한 후 물기를 제거한다.

2. 물기를 말린 자소엽을 소금에 20~30분 정도 절인 후 절인 자소엽을 바락바락 힘주어 문질러서 빨간물이 우러나오면 국물과 설탕과 잘 버무려 항아리에 넣고 한지로 항아리 입구를 봉한다.

3. 매일 10일 정도 저어준 후 3개월 후에 건더기는 거른 후 1년 후에 발효 후에 먹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