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메기

댓글 4

약이 되는 음식

2014. 12. 30.

 

과메기

 

 

 

 

 

 

과메기

 

포항에 사는 시집조카딸이 보내온 과메기 4kg 이나 됩니다.

조카도 살기 어려울 텐데

우리 집에만 보낸 것이 아니라

조카의 형제들에게도 보내고 한집에만 보낸 것이 아니라

이집 저집 보내려면 목돈이 들어갔을 텐데

맛있게 먹어 주는 것이 보답이라 생각됩니다.

어떻게 해 먹어야 맛있게 먹을 수 있을까?

우리가족은 과메기의 맛을 몰라 남들이

이런 여러 가지 부 재료들을 준비해 보았습니다.

꾸덕꾸덕하게 말린 과메기 맛이 많이 비려서

우리가족 입맛에는 맞지 않아

살짝 익혔습니다.

비린 맛은 적어지고 고소하고

꼬득꼬득 씹히는 맛으로 먹으려고 준비하였습니다.

초고추장에는 갈아서 담았 던 생강 발효액을 넣고

종합비타민 식초를 넣었더니 맛이 참~~좋습니다.

생김, 쪽파, 당근, 오이, 과메기, 초고추장은 듬뿍 올려 싸먹으니 그냥 먹게 되었습니다.

 

이 맛이 최고인줄알고 먹었습니다.

그런데 화장실 가는데 문제가 생겼습니다.

과메기가 뻣뻣하고 과메기도 생김도 수분을 흡수해서 생긴 증상에 생각을 해 보게 되었습니다.

먹는 방법이 잘 못 되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과메기는 굽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전통시장에 가서 염장된 쌈 미역을 구입하여 물에 담가 염분은 모두 뺐습니다.

그리고 과메기의 비린 맛에 먹기 어려워 청양고추, 쪽파, 쌈 다시마(크기는 김크기),

생김을 준비하였습니다.

!

성공 이예요 맛이 참 좋습니다.

김 한 장 놓고 ,쌈 미역 한 장위에 올리고, 쪽파한쪽, 청양고추 한쪽, 과메기 한 조각, 초고추장은 듬뿍 이 맛이 최고네요

제 입맛에는~~~

많은 부재료가 필요 없네요.

화장실 가는데도 문제가 없어 졌습니다.

이제는 자신 있습니다.

제 레시피가 만들어졌습니다.

 

이제 조카한테 전화 해야지요 잘 먹었다고 아주 맛있게 먹었다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