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성초 (약모밀)

댓글 0

약용식물

2020. 6. 17.

어성초(약모밀)은 물고기 냄새가 나서 어성초라한다

얼마나 좋은 것이면 앞마당에도 뒷뜰에도 밭을 만들었을까?

집집이 꼭 필요한 약용식물

한창 꽃이 만발한 지금이 가장 효능이 좋을 때 인지라

모두 채취하여

발효액을 담아봅니다.

 

 

여기 쯤에서 어성초(약모밀)의 효능을 알아보겠습니다.

어성초의 효능

물고기 비린내 가 나는 어성초만능의 약효 지진 천연항생제약모밀은 우리나라의 제주도와 울릉도를 비롯한 남부지방의 산 속 그늘지고 물기가 많은 땅에 자라는 여러해살이풀이다. 잎 모양은 고구마 잎을 닮았고 줄기는 붉다. 초 여름철에 줄기 끝에서 네 개의 흰 꽃받이가 있는 노란 꽃이 하나씩 핀다.

잎과 줄기에서 고기 비린내를 닮은 냄새가 나기 때문에 어성초(魚腥草)라고도 부른다.

어성초라는 이름 말고도 중약초, 즙채, 십약 등의 여러 이름이 있다. 약모밀은 요도염, 방광염, 자궁염, 폐렴, 축농증, 기관지염, 치루, 탈홍, 악창 등 갖가지 염증질환에 신약(神藥)이다. 고혈압에도 효과가 있고 해독작용도 강력하며 당뇨병의 혈당치를 낮추는 효과가 있다.

약모밀은 지구상에 있는 모든 식물 가운데서 항균작용이 가장 강력한 식물 중의 하나이다. 항생제설파민보다 수십 배나 항균력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대장균, 적리균, 파라티푸스균, 임균, 포도알균, 사상균, 백선균, 무좀균 등을 억제 내지 죽이는 것이 입증되었다.

약모밀의 성분은 0.005퍼센트쯤 들어 있는 정유 성분 말고는 밝혀진 것이 아직 없다. 정유 성분에는 메틸노닐케톤, 미르첸, 라우린알데히드, 카프린알데히드, 카프린산 등이 들어 있고 이 밖에도 28가지의 성분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 풀의 특이한 냄새는 데카노일아세트알데히드와 라우린알데히드로 인한 것인데 이 두 가지 성분은 신선한 풀에만 들어 있고 수증기로 증류하면 성분이 바뀐다. 약모밀은 갖가지 염증성 질병에 치료 효과가 놀랍고 다양하다.

축농증 약모밀 2030그램(날것은 100150그램)500밀리그램의 물로 300밀리그램쯤 되게 달여서 하루 세 번 나누어 마신다. 또는 이 달인 물에다 소금을 한 찻숟갈 넣어 하루 23번씩 콧구멍 속으로 흘러 넣었다가 입으로 뱉어 내기를 반복한다. 치료 효과가 빠르다.

만성 중이염 및 화농성 중이염 약모밀 2030그램을 달여서 하루 34번 나누어 마신다. 2030일쯤 지나면 고름이 많아지기 시작하면서 양도 적어진다. 심한 중이염이라 할지라도 대개 3개월쯤이면 완전히 낫는다.

변비 약모밀 말린 것을 날마다 2030그램을 달여 마신다.

치질 ·치루 말린 약모밀을 진하게 달여 날마다 차 대신 수시로 마신다.

또는 약모밀 달인 물로 아픈 부위를 자주 씻거나 찜질을 수시로 한다.

약모밀 달인 물로 목욕을 해도 좋다.

약모밀 삶은 물을 욕탕에 넣어 허리까지만 담근다. 치루에는 날 약모밀을 은박지로 싸서 까맣게 태워 가루로 만든 다음 이것을 참기름으로 개서 고약처럼 만들어 붙인다.

대개 23개월이면 낫는다.

습진·무좀 약모밀 15그램, 인동꽃 510그램을 잘게 썰어 물 300그램에 넣어 반이 되게 졸여서 하루 3번 밥먹기 전에 마신다. 이와 함께 달인 물로 아픈 부위를 자주 씻는다. 완선, 버짐 등의 갖가지 피부병에 효과가 탁월하다.

종기 약모밀은 고름을 빨아내는 작용이 강하다. 신선한 잎이나 뿌리를 씻어 잘게 썬 다음 은박지에 싸서 불로 익힌 다음 짓찧어서 아픈 부위에 하루 2번 붙인다.

폐렴 말린 약모밀과 도라지를 21의 비율로 섞어 날마다 20그램씩을 진하게 달여 34번 나누어 마신다.

여드름 약모밀 20그램을 진하게 달여 하루 34번에 나누어 마시고 이와 함께 약모밀 생즙을 하루 35번 바른다.

대략 23개월이면 낫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