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가족과 맛집

비사성 2019. 10. 17. 18:00

가야산 등반 및 그 주변 가야 유적지를 간단하게 둘러보고 차를 달려 도착한 곳은 울산.

울산역에서 부산 출장을 마치고 도착한 부인님을 픽업하여 저녁부터 먹으러 간다.


필자는 생선을 비롯한 수산물을 즐기는데 반해 부인님은 전형적인 고진교 신자.

울산이니까 생선 종류를 먹어야 되지 않을까 하는 나의 의견은 무시된 채 부인님이 선택한 식당으로 향한다.


기와집





가격이 이만하면 괜찮은건가?

하지만 1인분 그램이 조금 적은 감이 있다.


조촐한 밑반찬




물티슈에 어떻게 고객을 사랑하는 마음을 담는걸까?

형광물질 안쓰고 친환경 원료로 제작한걸까?


경남이니까 좋은데이

소주에 남성을 광고 모델로 쓰다니

백종원씨는 기분이 좋아지는 캐릭터니까 참는다.



사실 울산을 연휴 여행지로 택했을 때 음식에 대한 기대는 거의 안했다. 거기 경상도잖아.

생전 처음 온 울산에서의 첫 식사를 하러 들어와서 육회를 처음 보는 순간이었는데,

거무튀튀한 색에 양도 적고, [이거 육회지존이 나을거 같은데...] 라고 생각했으나....

한 젓가락 집어 먹은 후 부인님과 나는 젓가락을 멈추지 않고 올킬 했다.

적절한 세기의 양념이 살짝만 배어 있는 촉촉한 육질

선홍빛갈과 육회의 신선도는 별 상관이 없는거였구나... 라는 생각이 드는 놀라운 맛이다. 


석쇠 불고기.

얇게 펴진 불고기를 석쇠에 굽는데 국물 있는 서울식 불고기와는 또다른 깊이의 맛을 선사한다.



아들만 2인분이 훌쩍 넘는 양의 불고기 흡입

많이 먹고 쑥쑥 자라렴


된장은 맛있는데 간이 좀 쎄서 자기 전에 물을 꽤나 들이켜야 했다.



쉬지 않고 먹음


막국수는 그냥 고기 먹고 입가심으로 생각하시라

공장표 냉면이 아니라 막국수라는 고기집에는 나름 희귀 아이템을 준비한 것만로도 인정한다.



조금은 비싼 가격대이지만 맛에서는 별로 흠잡을 데가 없는 곳이 분명함


여행하다보면 식비로 나가는 비용의 비중이 꽤 된다.

다 먹고 살자고 열심히 일하는건데 당연하지.

즐거운 마음으로 먹고 즐기자.



이전 댓글 더보기
저 집에서는 아니지만 언양불고기는 먹어본...
전 이거 저거 가리지않고 대부분 잘 먹는 편이죠.
그나저너 시간이 시간인만큼 맛나보이는 음식보니 배고파요. ㅎ
3명이 먹은 금액이 소고기라 많이 나왔네요..
늘 반가운 비사성님~
엄양의 불고기 맛집 정보에 감사히 머물렀습니다.

또 한주를 마감해야 하는 즐거운 금요일.
훌쩍 어디론가 떠나고 싶은 생각이 밀려오는 단풍의
계절, 깊어가는 가을 건강 유의하시고 좋은날 되시기 바랍니다.♡♡
불고기가 먹음직스럽네요
소주 한잔과 함께 먹으면 더욱 맛나겠어요.. ^^
기와집에서 먹는 음식이라 대접받는 기분이 날것 같습니다..
오늘도 활기차고 즐거운 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안녕하세요? 꿈 많던 시절엔 사계절의
풍광 보며 여행을 하리라 자신했지만
살아가면서 마음 먹은대로 되지
않는것이 인생인지 삶의 짐을 차마
던져 버리지 못하고 지금 여기까지
왔나봅니다. 여행하기 좋은 계절입니다.
모든 일상을 한 번쯤 접어놓고 피로한
심신을 달래보는 여유로운 시간을 갖어
보시길 바랍니다.행복하고 사랑이 가득한
불금을 보내시길 바랍니다. 항상 감사합니다!
생고기는 색이 변할 수 밖에 없지요.
색에 상관없이 맛이 중요합니다.
멈출 기세가 없는 젓가락이었다면...
그 맛이 상상됩니다...^^
안녕하세요.~♥
단풍을 시샘하는 비를 뿌리면서 아쉬움이 있지만
주말휴일 기분 좋게 맞이하시고 즐거운 마음으로
가족들과 함께 즐거움이 가득한 나날 되시기
바라며 정성담은 블로그 잘 다녀갑니다.~♥
언양불고기집불고기는 아이 어른
다 좋아할 거 같은데요...ㅎㅎ
오~고기가 완전 맛있어 보이는 비쥬얼.
전 올래 육고기 애정하지 않아서요.
아주 가끔은 맛있게 먹을때가 있지요.ㅎ
안녕하세요 정겨운님~^^~
하늘도 쉬어가는 재빗하늘 제법 쌀쌀하군요~
마음은 뽀송 뽀송저절로
어께 들썩이지는 즐건 아침입니다
늘 용기를 낼수 있는 소식으로
정겨운 안부를 나눌수 있네요~^

#엄니 치마끝
올망졸망 피어나
한들 거린다

하얀 저고리
끝동에도 피었네
슬픈 구절초

희다 못해서
눈이시려와 운다
가냘픈 꽃잎

바람에 떨다
옥양목 치마폭에
물들어지고-구절초/김혜진

오늘의 즐거움과 행복함을 가득 채워서
따긋한 국화차 한잔 하시는
님의 모습 떠올려 봅니다^^

무언가 좋은일 있을 소중한 금욜
함께 즐기는날 되십다요*~~
~방도리 드림~
안녕하십니까요?
대구는 지금 이 시간에도 가을을 재촉하는
가을비가 대지 위를 촉촉하게 적셔주면서
불금을 맞이하기도 합니다.
남은 오후도 즐거운 시간 보내시기를 바라면서
정성껏 올려주신 아름다운 포스팅에 즐감하고
쉬었다가 갑니다.
침이 확~ 고이네요 ㅎ
가을이 익어가네요
들녘에 곡식과 채소들이
농부의 손길을
조용히 기다리고 있지요?

이때쯤,
삶에서 익지 못하는
그 무엇들....?
내면을 살펴보기도 하네요^^

가을은 익어 가는데
빈 쭉정이가 되어서는 안 되겠다며
붉게 익어가는
감나무를 바라보네요

아침저녁 기온 차가 큰데
감기 조심하시고....
감사합니다.^^
언양은 소고기가 유명하다고 들었는데...
음식점 입구부터가 세월이 느껴지며 맛집이란 감이 확 옵니다.
나도 작년에 이집 들어가 먹은적 있습니다~~~
비사성님 즐겁고 행복한 불금날 되세요!
언양불고기
잘보고 갑니다~^^~
가격은 만만치 않은 모양입니다.
언양불고기의 유명세 때문인가요~~ㅎ
언양 불고기 먹으러 가봐야 겟네요
안녕하세요.
초가을을 지나 아침저녁 쌀쌀한 기온은

길거리에 늘어서 알알이 열린 은행알을 모두 노란 빛으로 물들이고
북쪽 산봉우리부터 물들이기 시작한 울긋불긋 단풍을

남으로 남으로 하루밤에도 수십리씩 내려 보내고 있네요.
화창한 주말

단풍보다 더 곱고 기분 좋은 주말되시기 바랍니다.
언양 불고기 ... 좋습니다.
연휴 때 울산 다녀가신 모양이네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