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스토리

한나라당 2007. 4. 11. 14:21

한나라당은 대통령이 헌법과 법률을 어기며 대북비밀접촉을 한 안희정씨를 감싸주는 발언은 측근 비호의 코드정신을 버리지 못하고 있는 것이라며, 조속한 시일 내에 국정조사를 발동하여 대북비밀접촉의 핵심 의혹을 철저하게 규명하겠다고 강조했다.

 

강재섭 대표최고위원은 "안희정씨 대북비밀접촉을 어제(10일) 대통령이 직접 지시했다고 시인하면서 안희정씨를 감싸주는 발언을 한 것과  별일이 아니라는 식으로 대수롭지 않게 얼버무리는 것은 측근 비호의 코드정신을 버리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한 "대북정책에 있어서 투명성은 국민의 신뢰를 획득하는 첫걸음이며 특히 대선을 앞두고 있는 금년의 경우에는 대북정책의 투명성이 어느 때 보다도 강조되는 시기"라고 주장했다.

 

이어 강 대표는 "대통령은 헌법 위에 군림하는 초월적 존재가 아니며 누구보다 앞장서서 헌법을 준수해야 되는  위치에 있다."고 지적하며 대통령은 안씨에게 정확히 무슨 일을 지시하고 추진경과가 어떠했는지 그 전모를 국민 앞에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렇지 않을 경우, "대북관계에 있어서 무슨 뒷거래를 시도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국민적 의혹은 더욱 지울 수 없을 것이며 한나라당은 대통령의 후속 입장을 지켜봐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라도 한 점 의혹없이 철저하게 규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경원 대변인은 현안브리핑을 통해 "대북비밀접촉이 아무런 법적 문제가 없다고 한 노무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여론의 비난이 고조되고 있다."면서 "법 질서를 유지, 강화해야 할 헌법적 책무가 있는 대통령이 거꾸로 그것을 무력화시키고 사문화시키는데 앞장서다니 참으로 어처구니 없다."고 주장했다.

 

나 대변인은 "실정법을 유린하고 파괴한 노대통령의 발언은 법치보다는 인치를 앞세우는 제왕적 사고에서 비롯된 것이다." 면서 "조속한 시일 내에 국정조사를 발동하여 대북비밀접촉의 핵심 의혹을 철저하게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비선접촉 5대 의혹에 대해 다음과 같이 밝혔다.

 

  첫째, 비선접촉을 지시한 대통령의 의도 및 목적

  둘째, 안희정, 문성근, 이해찬씨 등의 대북접촉 전모

  셋째, 창구역을 맡았던 이화영의원, 권오홍씨 등의 구체적인 역할

  넷째, 통일부와 국정원등 관계 기관들의 역할
  다섯째, 북한이 요구한 구체적 대북지원 내역

 


<2007.4.11.인터넷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