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스토리

한나라당 2007. 11. 29. 16:47

통합신당과 일부언론의 허위사실 유포와 허위비방이 극에 달하고 있음에도 이명박 후보에 대한 국민의 지지는 흔들림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후보등록을 마치고 공식선거운동이 시작된 직후에 실시된 각종 여론조사에서 이명박 후보는 다른 군소후보들을 20%내외로 여유있게 앞서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정책은 없고 네거티브와 정치공장에 올인하고 있는 정동영 후보는 지지도가 오르기는커녕 지지도 10%를 위협당하고 있다는 결과가 나온 여론조사도 있었다.


먼저 세계일보와 리서치 앤 리서치가 공동으로 조사한 여론조사에서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는 42%로 굳건한 1위를 유지했으며, 한나라당을 탈당한 무소속 이회창 후보는 19.5%, 노무현정권 부총리와 여당 당의장을 지낸 정동영후보는 14%를 기록했다.[조사일 11월 27일, 만19세이상 남녀 1,000명 대상,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3.09%]


창조한국당 문국현 후보는 3.8%, 민주노동당 권영길 후보는 3.5%, 민주당 이인제 후보는 1.5%, 국민중심당 심대평 후보는 0.3%로 나타났다.

 


     

 

[세계일보 여론조사 결과]


또한 CBS와 리얼미터의 조사에서는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 39.2%, 무소속 이회창 후보 20.2%, 정동영 후보는 11.6%를 기록했다.[조사일 11월27일~28일, 전국19세 이상 남녀 1,096명, 전화면접조사, 표본오차 95%, 신뢰수준 ±2.96%]


이 조사에서 정동영 후보는 이명박후보에 대한 무차별적인 흑색선전과 허위사실 유포에도 오히려 본인의 지지도가 하락해 10%도 위협받고 있다. 국민을 향해 정책으로 심판받지 않고 공작정치로 국민을 속이려는 꼼수가 부메랑이 되어 정동영후보의 지지도 정체 또는 하락으로 나타나고 있다.



 

국민일보가 여론조사 전문기간인 글로벌리서치에 의뢰해 조사한 대선여론조사에서 한나라당 이명박후보가 41.56%로 부동의 1위를 기록하고 잇으며, 이회창후보 19.3%, 정동영후보 17.7%, 문국현후보 6.5%, 권영길후보 3.1%, 이인제후보 0.8%를 나타냈다.[조사일 27일, 전국 만19세 이상 남녀 1014명, 전화면접,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1%]


세계일보, 국민일보, CBS여론조사를 종합해 보면 여권과 일부언론의 무차별적인 흑색선전과 허위사실 유포에도 불구하고 부동의 1위를 지키고 있으며, 한나라당을 배신하고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한 이회창 후보는 더 이상 지지율이 상승하지 못하고 정체되어 있고, 정책은 포기하고 네거티브에 올인한 정동영 후보도 지지율을 끌어올리지 못하고 오히려 10%마저 위협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