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민정의 시편들

강물처럼 2008. 2. 9. 02:36

 

 

 

  

                                              너무 무거운 집

 

                                                                 민 정詩

 

                                        잠시 후 다시 창문을 열었을 때

                                        빗줄기들은 어느새 눈발이 되어 있었다

                                        가엾은 빗줄기, 사랑을 잃고 집을 옮겼네

                                        얼어붙은 골목에서 사람들은 미끄러지고

                                        마주치는 나무들은 미동도 없이 창백했다

 

                                        나는 될 수 있는 한 멀리 가고 싶었다

                                        보이지 않는 공중의 차가운 손들은 그러나

                                        길 잃은 자들을 쉽게 놓아주지 않는다 눈발들은

                                        떨어지다가도 다시 솟구쳤다

                                        오랜 시간이 지나면 이 골목의 가로등들은

                                        빛을 찾아 몰려들던 하루살이떼의 죽음과

                                        눈발들의 짧고 혼란스러웠던 생애를 떠올리겠지만

                                        무슨 소용인가, 어리석음은 사랑을 잃고

                                        평생을 방황하였으니

                                        남은 자의 기억이란 아무런 위로가 되지 못한다

 

                                        나도 노력은 했었지 어느 집이든

                                        창 하나 쯤은 가지고 있지 않은가

                                        가보지 못한 세계는 얼마든지 있네 하지만

                                        창문은 가벼운 공기들만을 위한 것이었으니

 

                                        가엾은 빗줄기, 사랑을 잃고 집을 옮겼으나

                                        슬픔의 그 집 너무 무거웠네

 

 

                                                       

            

                                        

뮤의식를 두들기는 마법의 시.....
매번 느끼는 소감입니다
더러 비가 무거운 집을 만들어 가슴속에 던져주고 갈때가 있더군요.
그 집, 아직도 남아 있어 7월이 와도 가슴을 무겁게 합니다.
우리는 모두 무거운 집, 한채 갖고 사는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오랜만에 들어와 보네요.
여전히 쓸쓸한 공허가 스며있는...
건필 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