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미술관

댓글 0

Seeing the world with light/Culture

2018. 7. 6.









도심 속에 피어나는 꽃과 나무처럼

사람들은 얼마나

발돋음을 했을까


사람들 시선속에

예술이 담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