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라보기 11

댓글 0

Seeing the world with light/Nature

2018. 11. 12.






 

 

 

산과 들과 강물의 포옹으로

색감 깊어지고

 

어떤 길도 보이지 않던 곳에서도

새로운 길이 열리는 것처럼

 

계절이 저물어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