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들처럼 14

댓글 0

Seeing the world with light/Feeling

2018. 11. 22.


 


 

 

 

하늘의 공간

구름과 바람 사이로

분주하게 열리는 삶의 여정은

 

우리의 치열함과 많이 닮아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