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와지붕

댓글 0

my photographic life/Existence

2019. 5. 6.


    


 

 

 

굴곡이 있어 변하는 것이 아니라

홀로 변하고 흔들린다.

 

눈여겨보는 자신의 시간 속에서

안간힘을 쓰다 보니

홀로 후들거려서 변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