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계[境界] 3

댓글 0

Seeing the world with light/Feeling

2019. 10. 28.


    



 

 

삶과 죽음의 경계를 보면서

 

가장 깊은 좌절과 막막함이 오히려 우리가 누릴 수 있는

최대의 위안이 될 것 같은 생각이 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