벽 3

댓글 0

my photographic life/Existence

2020. 2. 3.

 

 

    

 

 

 

                              남겨 놓지 않으려고 떠나간 자리처럼

 

                              덜렁 그림자 같이 풍경 하나 들어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