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그 후

댓글 0

카테고리 없음

2020. 2. 24.

 

 

 

불어오는 바람 속에

꽃소식 묻어왔으면 좋겠다.

 

겨울 빗장  열리고

꽃잎 바람에 흔들리는 날이 오면

 

내 마음 속에서도 꽃향기가 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