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 2

댓글 0

Seeing the world with light/Nature

2020. 6. 1.

 

 

 

늘 있던 자리에서

다양하게 변하는 시간을 살아온 나무

 

신비로운 계절 앞에서

큰 애씀도 없이 태연히 살아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