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청동 길

댓글 0

my photographic life/On the road I wont more

2020. 6. 29.

 

 

 

푹 꺼저가던 오후

 

평온한 나의 미소 떠오르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