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지니 2012. 5. 17. 13:57

내가 살아온 과거의 시간과
내가 살아갈 미래의 시간까지 사랑해 주는거...
너무 과한 욕심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