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기행, 천사대교 건너 섬 여행 # 3】

댓글 82

여행지

2020. 4. 17.

아내의 간헐적 단식으로 늦은 아침(거의 점심)을 먹기 위해 어제 보았던 고향식당에 왔습니다.

 

 

메뉴 고민 없이 남도백반이면 충분합니다. 대충 9가지 반찬이 나왔습니다.

 

 

아내가 갸우뚱 하며 알려준 생새우무침 입니다. 이 반찬은 최초로 보았고 먹었습니다.

 

 

9가지 반찬에 조기구이와 동그랑땡과 계란후라이까지 나옵니다.

 

 

찰진 신안 섬쌀로 지은 밥, 칼칼한 콩나물국, 느낌이 옵니다. 덕분에 아주 맛나고 배불리 먹었습니다.

 

 

천사대교 넘어와, 자은도와 갈리는 길에서 만나는 이 모습은 천사의 섬 상징과도 같아졌지요.

 

 

전날 차량들 때문에 그냥 지나칠 수 밖에 없었지만, 근처 공터에 차를 세우고 다가가 바라봤습니다.

 

 

T자형 교차로이기 때문에 위험한데도 불구하고 도로 안으로 들어가서 담아내는 모습들은 좀 불안했습니다.

 

 

관광객이 함께 찍어달라고 할아버지께 부탁하고 있습니다, 바로 오른쪽 그림의 주인공이십니다.

유명세를 단단히 치르고 계시더군요, 그림을 보면 두 분의 눈매가 선하면서 많이 닮아계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