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기행, 화순 가볼만한 곳, 드디어 하모를 먹다!】

댓글 82

여행지

2020. 8. 5.

숙소가 있는 화순도곡온천지역에 있는 자산어보라는 식당에 왔습니다.

 

 

목적은 오로지 하모샤브샤브를 먹기 위해서지요.

 

 

아마 서울에서도 여름철 보양식으로 하모를 먹을 곳이 제법 있다면야 모르지만,

여수까지는 못 가더라도 숙소로 향하다 이곳을 발견했으니 무조건 왔습니다.

 

 

할아버지께서 술잔이 무척이나 마음에 드시나 봅니다.

 

 

연탄을 저렇게 사가지고 다녔던 때도 있었지요.

 

 

드디어 기본상차림이 됐습니다.

 

 

그리고 주 메뉴인 하모가 올라왔습니다.

 

 

아내에게 미리, 좀 비싸지만, 남도의 음식 중 꼭 먹어봐야 하는 음식이라고 잔뜩 바람을 잡았습니다.

 

  

일단 아내는 샤브샤브용 야채가 듬뿍 나오니 만족한 모양입니다.

 

  

그리고 장성여행 때 먹었던 양파김치가 나오니 더 좋아합니다.

 

  

된장양념과 간장양념, 입맛대로 선택하면 되지요.

 

  

한 점 살짝 데쳐서 소주부터 한잔 털어 넣습니다.

 

  

아내에겐 이렇게 깻잎을 살짝 데쳐서 싸서 먹어보라고 권해봅니다.

 

  

하모하트도 이렇게 스스로 만들어집니다.

 

  

어느새 다 비우고 죽으로 마무리 했습니다.

아내가 처음에 먹어보더니 ‘맛을 잘 모르겠어요???” 했습니다.

이건 뭐지? 그럼 주머니의 행복은 오겠지만, 나의 입에는 불행인데……’

하지만 금새 깨달았습니다, 맛이 없다가 아니라 잘 모르겠다 입니다.

얘긴즉슨 앞으로 제대로 맛을 알 때까지 부지런히 사봐요! 라는 의미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