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기행, 화순 가볼만한 곳, 화순적벽 #2】

댓글 102

여행지

2020. 8. 10.

동복호 상수원 보호구역인 관계로 관람을 사전예약제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아내가 폰으로 담은 거북섬의 모습입니다.

 

 

  

제1전망대에서 바라본 적벽의 모습은 예상대로 입니다.

 

  

역광이란 조건도 그렇지만, 상당한 자외선 때문에 옅은 안개보다 더 흐릿합니다.

 

  

통천문을 지나 제2전망대로 간다고 합니다.

 

  

망미정이 있는 곳에 왔습니다, 저 망미정 현판을 김대중 전대통령님이 쓰셨다고 합니다.

물론 대통령이 되시기 전입니다.

 

가까이서 바라봐도 적벽의 모습은 역시 뿌옇습니다.

 

  

오솔길 따라 위로 올라갑니다.

 

  

그나마 배롱꽃이 반겨주니 좋습니다.

 

  

수몰민들을 위한 망향정입니다.

 

 

그 옆으로 망향탑이 있습니다.

 

  

적벽동천 상징석과 헌성비석이 있습니다.

화순적벽 홍보관에서 보니 수몰되기 전의 모습이 훨씬 뛰어나더군요,

하나를 얻으면 반드시 하나를 잃는 모양입니다, 어쩌면 더 좋은 것을 잃은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천제단입니다.

 

  

그래도 이런 적벽의 추억은 한 장 남겨야겠지요.

아쉽지만 이만큼 보고 남도기행을 마무리 했습니다.

이서커뮤니티센터로 내려와 현지 농산물도 구입하고,

석봉미술관 옆 카페 알피에에 들려 아내 지갑도 찾고, 천천히 서울로 향했습니다.

화순적벽은 다시 올 어느 가을에 다시 한번 찾아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