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가사

나라, 이웃, 가족 사랑의 의미입니다.

25 2020년 05월

25

여행지 【방콕 & 파타야 커플여행 # 10】

파타야 황금불상이 있는 곳에 왔습니다. 태국의 사업가가 국왕을 존경하는 의미로 산을 거의 수직으로 깍아 절벽에 황금불상을 조성했다고 합니다. 바위에 보이는 하얀색 줄무늬가 깍아 낸 흔적이라고 합니다. 역시 불교신자라서 부처님 대하는 자세가 다릅니다. 우리 총무님 내외도 황금불상을 배경으로 추억을 남겨봅니다. 총무님!!! 불만 있으면 말로 하세요!!! 사진 이렇게 박지 말구요~~~ 그 다음 사진도 삐딱했고, 그 다음 사진은 발목을 잘라버려서 이 사진으로 올리게 되었습니다. 뒤 이어 온 커플도 담아줍니다. 셀카 찍는 모습을 자연스럽게 담았습니다. 멋진 반얀트리가 있어 아내의 모습을 갈무리 했습니다. 근처에 있는 실버레이크 포도농장에 왔습니다. 이리저리 돌아보는 것이 아니라 그냥 잠시 쉬어가기 위해 왔습니다...

댓글 여행지 2020. 5. 25.

22 2020년 05월

22

여행지 【방콕 & 파타야 커플여행 # 9】

점심을 먹고 도착한 곳은 파타야 플로팅마켓입니다. 원래 수상시장 하면 방콕을 가야 하는데, 파타야를 찾는 관광객들의 편의를 위해 이곳에도 이렇게 인공적인 수상시장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코끼리 석상 앞에서 포즈를 취해봅니다, 이 두분 코끼리 공포증에 진짜 코끼리는 못 탔습니다. 역시 타 본 사람은 여유가 있습니다. 입장에 앞서 잠시 여유를 가져봅니다. 이곳이 입구입니다. 엄지 척이 있어 자세히 보니, 피플스 초이스 어워즈, 상 받았다고 써 있습니다. 들어가니 이런 다리도 있고 좋습니다. 입구에서 배를 타고 반대쪽에 내려 마켓을 걸어서 구경하며 오는 코스입니다. 가다 보면 이런 작은 사랑의 다리도 만납니다. 먼저 도착한 일행들이 카메라 세례를 보내고 있습니다. 후라이드 덕 이라 써 있는데, 오리주둥이를 튀긴..

댓글 여행지 2020. 5. 22.

20 2020년 05월

20

여행지 【방콕 & 파타야 커플여행 # 8】

파타야 로얄 클리프 비치호텔에서 아침을 맞았습니다. 룸이 오션뷰는 아니었지만, 상당히 좋은 호텔입니다, 아침 먹고 수영장으로 향합니다. 날씨는 약간 흐렸지만, 오전 시간을 즐기기에 아주 좋은 곳입니다. 일행 중 물 싫어하는 커플들은 알아서 놀라고 하고 물놀이 나섭니다. 한 낮으로 가기 시작하면 너무 뜨겁기 때문에 오전에 노는 것이 최고입니다. 친구가 부인에게 수영 가르쳐준다며 강습 중인데, 사람 잡는 줄 알았답니다. 저 표정은 절대로 즐거운 표정이 아니지요. 이 또한 인생 샷 아니겠습니까... ㅋ ㅋ 이겼다는 군요, 늘 지고만 살았는데, 파타야에서 1승을 올렸습니다. 두 사람 멋진 모습을 갈무리 했습니다. 이른 시간이라 그런지 아주 여유롭고 좋았습니다. 객실로 올라와 바라본 모습입니다. 그리 높지 않은 ..

댓글 여행지 2020. 5. 20.

18 2020년 05월

18

여행지 【방콕 & 파타야 커플여행 # 7】

코끼리 타는 것은 별로 선호하지는 않지만, 단체로 움직이게 되니 어쩔 수 없지요, 도착해서 보니 옆에 스크랩아트(빈티지 내장재 정도로 알고 있습니다)가 있더군요. 소진이란 작은 마을이란 의미인데, 이곳 코끼리가 있는 마을을 칭하는 것 같습니다. 조련사는 역시 다릅니다, 코끼리 등 위에서 오수를 즐기고 있더군요. 잠깐 타는 거지만, 이미 여행상품에 포함된 무료옵션이어서 한 바퀴 돌았습니다. 파타야에서 그 유명하다는 알카자쇼를 보러 갑니다. 환영한다는 글귀를 길에서 만났습니다. 세계 3대 쇼 중 하나라고 합니다. 가이드가 기념사진 찍는다고 해서 잠시 모이는 모습입니다. 생각 이상으로 쇼의 구성이 좋았습니다. 다행히 무대와 비교적 가까운 자리를 잡아줘서 이런 정도의 표정을 담아낼 수 있었습니다. 쇼의 구성은 ..

댓글 여행지 2020. 5. 18.

15 2020년 05월

15

여행지 【방콕 & 파타야 커플여행 # 6】

점심을 먹으러 간 곳은 5,000명이 한꺼번에 식사를 했다는 로얄드래곤입니다. 한문표기로는 용성화원주가(龍城花園酒家)로 표기되어 있습니다. 상차림 하는 동안 식당 안쪽으로 들어가니, 이런 모습을 만나게 됩니다. 보이는 전각들이 다 식당입니다, 가운데로 지나간 선은 전선이 아니라 음식을 보내주는 와이어라고 하더군요. 밖에서 경치감상 하고 오니 한 상 잘 차려졌습니다. 완전 태국식인줄 알았는데, 아니랍니다, 이 동파육은 정말 깊은 풍미를 느끼게 해주었습니다. 똠양꿍 역시 명불허전이더군요. 고수향에 질겁하는 우리 총무님 빼 놓고 다들 맛나게 먹었습니다. 밥 접시에 조금씩 덜어서 시원한 싱하맥주와 함께 아주 맛난 시간이 되었습니다. 표정 보시면 맛이 어떨지 짐작이 되실 겁니다. 배불리 먹고 다시 나왔습니다. 이..

댓글 여행지 2020. 5. 15.

13 2020년 05월

13

여행지 【방콕 & 파타야 커플여행 # 5】

보수공사를 하고 있는 곳이 있었는데, 멀리서 보기에도 상당히 특별했고, 아름다움과 웅장함이 느껴지는 곳인데, 아쉽게 그곳까지 가보진 못했습니다. 어디 갔나 했더니, 그늘 찾아 법당 안에 있었네요. 사찰의 지붕과 탑을 중첩시키면 마치 사찰 지붕부터 탑이 시작된 것 같이 보입니다. 잠깐 짬을 내서 이렇게 남겨봅니다. 부처께서 열반에 들기 직전 모습으로 와불을 조성했다고 합니다. 일반렌즈로는 다 담을 수 없는 크기여서 아내가 담아준 폰사진으로 대신합니다. 46m의 길이와 15m의 높이, 정말 대단합니다. 우리나라였다면, 와불상 안에 법당도 조성했을 법합니다. 제일 어려운 시간(?)입니다. 단체사진, 총무님을 벌써부터 사람 찾고 있습니다. 이거 뭐 까마득한 옛날에 졸업한 예비군 훈련처럼 인원체크가 관건입니다. ..

댓글 여행지 2020. 5. 13.

11 2020년 05월

11

여행지 【방콕 & 파타야 커플여행 # 4】

수련 한 송이 있어 하늘 향해 염원합니다, 우리 여행 무탈하고 행복하기를… 역시 총무님 내외는 멋쟁이입니다. 제법 많은 시간을 벗들의 모습을 담아봤기에 느낌을 알 수 있더군요. 동남아 쪽 사원에서는 뭉게구름 보다는 새털구름이 있는 것이 지붕의 모습과 잘 어우러지더군요. 비슷한 구조들을 지니고 있지만 그 배열은 다르게 보였습니다. 가이드 설명에 의하면 저 구조물이 목재로 만들어진 지붕의 새 모양이라고 하는데, 그 크기가 정말 엄청 컷 습니다. 만나고 싶었던 모습 중 하나입니다. 지붕을 보고 뱀의 비늘이 떠오르는 분도 있으시겠지만, 제가 느끼는 부분은 저런 조형미와 색감이 어우러진 특별함이었습니다. 담장 안으로 자리한 거대한 탑들은 태국왕실의 납골탑이라고 하더군요. 탑을 다 표현하지 못해도 두 분만 제대로 ..

댓글 여행지 2020. 5. 11.

08 2020년 05월

08

여행지 【방콕 & 파타야 커플여행 # 3】

현지가이드의 한국어 솜씨가 제법이었습니다. (예전에 TV에서 방송했던 열혈사제에서 안창환씨가 맡았던 쏭싹이 말하는 것과 아주 똑같았습니다.) 날씨가 무덥다 보니, 고양이 한 마리가 해태상 밑 그늘에서 늘어져 있더군요. 우리의 불상과 모습은 다르지만, 불상이 주는 느낌은 비슷했습니다. 자세히 들여다 보면 곳곳에 중국풍이 많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햇살이 내리는 곳은 재빨리 통과하는 것이 현명하지요. 녹색과 황금빛이 어우러진 모습 역시 이곳의 특징이라 하겠습니다. 우리와는 전혀 다른 모습의 탑, 이 탑들은 납골탑이란 설명을 해줍니다. 탑무덤인 셈이지요. 정말 독특한 모양을 지니고 있습니다. 지붕에 장식된 모습은 새의 형상이라 합니다. 우리의 사찰과 다른 특징 중 하나는 저리 회랑처럼 생긴 구조를 지니고..

댓글 여행지 2020. 5.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