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 2020년 07월

08

여행지 【남도기행, 하동 가볼만한 곳, 박경리 문학관】

하동에 왔습니다, 통영 박경리문학관, 원주 박경리문학관에 이어 하동 평사리에 자리한 박경리문학관을 꼭 보기 위해서였습니다. 선생의 인자한 모습이 이곳에서도 반겨주십니다. 토지의 배경이 된 이곳이어서 더 특별함이 느껴집니다. 사진 속 평사리 부부송입니다. 작가의 판화모습입니다. 사진 속 모습이 훨씬 더 인자한 느낌입니다. 한 작가의 문학관이 세 곳에 있다는 것은 작가의 철학이 그만큼 깊이가 있다는 것이겠지요. 토지의 등장인물들을 이렇게 묘사해 놓았습니다. 토지 육필원고 입니다, 원고지를 세로쓰기로 써 내려가셨네요. 83년 경향신문에 연재된 토지 4부입니다. 매표소입구에서 최참판댁에서 촬영 중이라 입장료 안 받는다는 안내문을 보았기에 문학관 안에 있는 최참판댁 사진을 담아봅니다. 촬영스케줄이 있으면 보나마나..

댓글 여행지 2020.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