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 2020년 04월

06

여행지 【제주도 출장, 대충 돌아보기 # 2】

왠지 쓸쓸합니다. 이것이 여행과 출장의 차이겠지요. 성산포도 들려봅니다. 여전히 뭔가 허전합니다. 아내의 빈 자리가 정말 크다는 것을 실감했습니다. 성산일출봉을 이렇게 바라보는 것도 오랜만인 것 같더군요. 딱히 어딜 갈 곳도 없이 이리저리 제주의 방황을 하는 듯 했습니다. 제주의 겨울바다는 마치 길 잃은 나그네를 달래주는 것 같았습니다. 제주도를 처음 와봤던 때가 1984년도였을겁니다, 당시에도 출장으로 오게 되었었지요. 딱히 갈 만한 곳도 몰랐고, 교통편도 마땅치 않았던 때라 제주 시내에만 머물다 왔었지요. 그러고 보면 지금은 엄청난 발전을 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오히려 이런 복고풍 모습에 이끌리니 말입니다. 맞습니다, 제주예쁨 입니다. 저물어가는 태양은 육지나 섬이나 다 비슷하지요, 다만 제주의 해..

댓글 여행지 2020. 4.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