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 2020년 04월

06

여행지 【제주도 출장, 대충 돌아보기 # 2】

왠지 쓸쓸합니다. 이것이 여행과 출장의 차이겠지요. 성산포도 들려봅니다. 여전히 뭔가 허전합니다. 아내의 빈 자리가 정말 크다는 것을 실감했습니다. 성산일출봉을 이렇게 바라보는 것도 오랜만인 것 같더군요. 딱히 어딜 갈 곳도 없이 이리저리 제주의 방황을 하는 듯 했습니다. 제주의 겨울바다는 마치 길 잃은 나그네를 달래주는 것 같았습니다. 제주도를 처음 와봤던 때가 1984년도였을겁니다, 당시에도 출장으로 오게 되었었지요. 딱히 갈 만한 곳도 몰랐고, 교통편도 마땅치 않았던 때라 제주 시내에만 머물다 왔었지요. 그러고 보면 지금은 엄청난 발전을 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오히려 이런 복고풍 모습에 이끌리니 말입니다. 맞습니다, 제주예쁨 입니다. 저물어가는 태양은 육지나 섬이나 다 비슷하지요, 다만 제주의 해..

댓글 여행지 2020. 4. 6.

17 2017년 02월

17

13 2017년 02월

13

23 2016년 05월

23

20 2016년 05월

20

04 2015년 12월

04

21 2015년 05월

21

31 2015년 03월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