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기자 맛집/충청도 맛집

마술빗자루 2020. 9. 1. 09:38

천안아산역에서 소댕이를 픽업한 후 홍성으로 향했다. 우리 목적지는 보령이지만 홍성에 들려 홍성한우를 구입할 계획인지라 점심도 홍성에서 먹기로 했다. 

홍성로컬푸드직매장을 검색했더니 홍성이 아니라 홍동로컬푸드직매장이 나오길래 거기서 거기겠지 싶어 찾아갔는데 엄청 작은 매장이었다. 하지만 우리가 필요로 하는건 다 있길래 한우와 술, 라면 등을 구입한 후 멀지 않은 곳에 있는 일미옥불고기를 방문했다. 

 

 

외관

이런 곳에 식당이 있을까 싶은 길을 한참 따라 들어가니 으리으리한 외관의 식당이 나타난다. 

일미옥불고기는 개업한지 오래된 노포라고 하는데 지금의 자리로 건물을 신축하여 이전하였단다. 

 

 

내부

손님이 많지 않아서인지 룸으로 안내받았다. 

 

 

원산지 표시 

고기는 모두 국내산 한우와 한돈.. 좋다^^

 

 

메뉴

일미옥불고기를 찾은 이유는 시래기국밥을 먹기 위한 것이었는데, 시래기국밥은 겨울 메뉴라 지금은 없단다. 

저녁에 홍성한우로 바베큐를 할 생각이니 점심에 불고기를 먹기도 애매해서 어쩌나 하고 있는데 다들 시래기밥 먹자 하여 시래기밥으로 통일해서 주문했다. 

 

 

기본 상차림

그리 오래 기다리지 않고 상이 차려졌다. 화려하진 않으나 정갈한 차림이다. 

 

 

반찬들

조금씩 담았지만 두 테이블로 차려내어 모자라지 않았다. 

 

 

짠지무침

짠지는 강여사님표가 최고 맛있다. ㅎㅎ

 

 

마늘쫑무침

아삭하고 고추장 양념맛도 좋은 마늘쫑무침이다. 

 

 

알감자조림

소댕이가 미트볼인줄 알았다는 알감자조림 ㅋ

 

 

부추무침

다소 심심한 시래기밥과 잘 어울리는 반찬들이 나온다. 

 

 

호박볶음

호박을 길쭉하게 잘라 볶았다. 호박볶음을 즐겨하지 않는 편인데 맛있게 먹었다. 

 

 

김치

김치는 평범했던 듯.. 

 

 

된장찌개

양이 넉넉하진 않지만 된장찌개가 맛있었다. 별거 안들었는데도 맛있는 된장찌개다. 

 

 

생김을 주는데 약간 비린내가 나서 난 별루였다. 

 

 

양념장

시래기밥에 비벼먹을 용도로 된장과 간장 양념장이 나온다. 둘다 색다르게 맛있었지만 울 가족들에게는 간장 양념장이 더 인기가 많았다. 

 

 

시래기밥

오늘의 메인 시래기밥.. 

엄마가 드시면서 밥 잘 되었다 몇번이나 칭찬하신 밥이다. 진짜 밥만 먹어도 맛있다. 밥이 맛있으면 반찬이 화려하지 않아도 맛있는 한끼를 먹을 수 있는데 일미옥불고기의 시래기밥이 딱 그랬다. 처음엔 좀 많은 것 아닌가 싶었는데 모두가 한그릇 싹 다 비울 정도로 맛있는 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