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영토

소오강호 2009. 7. 2. 12:02

 

大興府,上。晉幽州,遼會同元年升為南京,府曰幽都,仍號盧龍軍

대흥부는 진유주인데 요 회동원년에 남경이 되고 유군이라고도 하고  노룡군이라 한다.

금사

 

요사의 난하는 지금의 영정하이다. 금사에 보면 晉유주가 노룡이라고 하는데 고금화이구역총요도에 진유주는 탁군의 서쪽에 있다. 그러니 요사에서 등장하는 난주와 난하는 현재의 난하가 아니라 영정하이다. 지명이 동으로 이동한 것이다. 난주 영안군에 한수와 부소천이 있다. 게다가 진나라 장성이 멀지 않다.

 

 

   

 

위의 고금화이구역총요도를 보면 진유주가 탁군보다 서쪽임을 알수있다. 진유주가 노룡이라고 써있으니 지금의 지명과 다름을 알수있다.

灤河,源出金蓮川中,由松亭北,經遷安東、平州西,瀕灤州入海也

난하는 금련천중간에서 나오며 중략 평주서쪽을 지나서 난주에 이르러 바다에 들어간다.

원사

 

보다시피 평주서쪽은 요수라고 불리기도 하고 지금의 영정하이다. 요나라 남경은 지금의 북경남쪽으로 구만리장성과 나란히 흐르는 강은 현재의 영정하이다.

 

 

桓州,下,威遠軍節度使。軍兵隸西北路招討司。明昌七年改置刺史。北至舊界一裏半。戶五百七十八。縣一:曷裏滸東川,更名金蓮川

환주는 현이 하나 있는데 갈리허동천이다. 나중에 금련천으로 개명했다. 

금사

 

桓州。高麗中都城

환주는 고구려의 중도성이다.(아마 환도성을 말하는 것 같다. 이름도 비슷하지 않은가)

요사

 

桓州,下。

本上谷郡地,金置桓州。元初廢,至元二年復置。

환주는 본래 상곡군땅인데 금나라가 환주를 두었다.

원사

 

북경의 옥하관(玉河館)에 이르렀음.

통주(通州)는 곧 진(秦) 나라의 상곡군(上谷郡)이었는데, 지금은 순천부(順天府)에 관할되어 있었습니다.

표해록무신년(1488, 성종 19) 3월[26일-29일]

 

 

 

 

조선후기 지명이 변경되기 전까지 난하라는 지명이 원래 영정하 였음을 위의 글을 통해 알수있다. 우리나라 매국노 국사학계는 지명을 찾을때 중국기록을 찾아보지 않는것 같다. 무조건 현재지명만 대입한다. 그러니 바보라고 욕을 먹지!!!!

게시된 추리도 상의 맨 왼쪽에 규주(女+爲 州)가 표시되어 있는데, 규주는 연운 16주 중의 하나이지요.
이 규주는 지금의 북경 서북쪽 연경 부근을 말하는 것입니다. 그곳에 규수하가 있는데, 영령 부근으로부터 서남쪽으로 흘러 연경을 지나 관청수고로 흘러들어가지요.
그리고 그 오른쪽에 역시 연운 16주의 하나인 유주(儒州)가 있고, 지금 거용관이 있는 거용산도 표시되어 있네요.
그러니 지금의 북경 부근이 요 남경석진부 아닌가요?
참고 하시기 바랍니다.
요국 남경 석진부 옳습니다. 동의합니다. 그리고 본 글에 보이는 `요사의 난하는 영정하다`라는 단정은 동의할 수 없으며, 저는 지금의 난하라고 봅니다. 난하 부근이 요국의 중경 대정부의 통할 지역이라고 봅니다.
지금의 북경남쪽이 요남경으로 생각됩니다. 지금북경은 구만리장성북쪽에 있지요 고지도에는 구만리장성남쪽에 있다고 표기되어 있으니 금나라연경은 요나라남경에서 조금 위로 원나라 연경역시 조금씩 위로 지금의 명나라 자금성은 그근처로 된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