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이야기

    더불어 2020. 3. 31. 15:18

    경향신문

    [속보]4월9일 고3·중3부터 '온라인 개학', 유치원 개학연기..수능도 12월3일로 연기

    by. 이성희 기자

    입력 2020.03.31. 14:00수정 2020.03.31. 15:02

     

    [경향신문] 초·중·고교 개학이 4월9일부터 고3과 중3학년을 시작으로 ‘온라인 수업’으로 대체된다. 온라인 개학은 사상 초유의 일로, 이미 세 차례나 개학을 연기했으나 코로나19 확산 추세가 지속되자 추가 학업 공백을 메우기 위한 고육지책으로 풀이된다. 대학 수학능력시험도 당초 예정됐던 11월19일에서 12월3일로 2주 연기된다. 학교 현장의 혼선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3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협의를 거쳐 유치원을 제외한 전국 모든 초·중·고교 및 특수학교 등에서 처음으로 온라인 개학을 실시한다”며 “온라인 개학 기간에 학생들의 등교는 중지된다”고 말했다.

     

    이미지 크게 보기

     

    온라인 개학은 다음달 9일부터 시차를 둬 순차적으로 시작된다. 고등학교 3학년과 중학교 3학년이 온라인 개학을 시작한 뒤 일주일 후인 16일 고등학교 1~2학년, 중학교 1~2학년, 초등학교 4~6학년이 온라인 개학을 하는 것이다. 초등학교 1~3학년은 그로부터 일주일 뒤인 20일 온라인 개학을 실시한다. 학년과 상관없이 온라인 개학을 하면 이틀간 수업 콘텐츠와 플랫폼 활용법을 체험하는 초기 적응기간이 있는데, 이 때도 수업일수에 포함된다.

     

    유치원은 휴업을 연장한다. 유아의 발달 단계, 놀이 중심 교육과정의 특성, 감염 통제 가능성과 개학 준비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등원 기준이 충족될 때까지 문을 닫도록 하는 것이다. 대신 시도교육청과 협력해 학부모 및 유치원을 대상으로 개정 누리과정과 연계한 놀이 지원 자료 등을 안내하겠다고 교육부는 밝혔다.

     

    잇단 개학 연기로 대입 일정도 2주 뒤로 밀렸다. 유 부총리는 “개학일이 확정됨에 따라 2021학년도 수능을 12월3일에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수시 학생부 작성 마감일도 기존보다 16일 뒤로 미룬 9월16일로 정해졌다. 수능이 연기되면서 수시모집 기간은 3일 내외, 정시·추가 모집기간은 11일 내외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이성희 기자 mong2@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