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이야기

    더불어 2020. 8. 3. 14:57

    한국인은 돈 내고 물 마셔라?..日 유명 초밥집의 혐한

    CBS노컷뉴스 최원철 기자 입력 2020.08.03. 12:03 수정 2020.08.03. 14:12 

     

    日 대형 초밥 체인점, 한국어 메뉴에만 냉수 180엔 부과
    재일 교포 A씨, 트위터에 해당 사건 공유해 일파만파

     

    간코스시 신오사카역점의 메뉴판, 한국어 메뉴의 물만 180엔이다. 왼쪽은 일본어 메뉴판(사진=트위터 캡처)

     

    위안부 사죄상 등으로 일본내 혐한 분위기가 고조된 가운데 한 대형 초밥 체인에서

    한국어 메뉴에만 부당한 가격을 책정한 사실이 전해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일본 내 회전초밥 체인 간코스시 신오사카역점에 방문한 재일 교포 A씨는

    식사 마무리에 냉수를 주문하려다 황당한 경험을 했다.

    메뉴주문 창 속 냉수에 180엔 가격이 붙어있던 것.

    이상하게 생각한 그는 주문창을 다른 언어로 확인해본 결과 한국어 메뉴만 다르다는 것을 확인하고 점원에게 항의했다.

    점원은 표기 오류라고 사과했지만 일본내 대형 체인이 한국어 메뉴판 관리를 소홀히 했다는 것에 화가난 A씨는

    해당 체인점 홈페이지 고객상담게시판에 이를 지적하는 글을 남겼다.

    A씨는 트위터에 "일본어 모르고 한국어 메뉴판만 사용하는 사람은 당했겠죠"라며 문제점을 지적했다.

    해당 체인은 홈페이지에는 지난 2일 '메뉴 표기에 오류가 있었다'는 제목의 공지사항을 올렸지만

    A씨는 "항의글에 대한 답변은 아직 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해당 내용은 '도쿄 한국인 모임(東京韓国人会)' 페이스북 페이지에도 알려지며 혐한에 대한 문제가 제기됐다.

    이에 수많은 네티즌들은 해당 내용을 리트윗을 하며 많은 관심을 보였다.

    한 네티즌은 "의도하지 않으면 발생하기 어려운 화면이다"며

    "메뉴명 등은 언어별 다른 설정이 있겠지만 가격은 하나만 설정한다"고 지적했다.

     

    '와사비 테러' 초밥 사진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자료사진)

     

    이번 한국인을 대상으로 한 일본내 혐한은 과거 오사카에서 벌어진 이른바 '와사비 테러'를 연상시킨다.

    한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오사카의 한 초밥집은 한국인이 주문한 초밥에만 와사비를 많이 넣는가 하면

    와사비를 더 달라는 요청에 야구공만한 크기로 주는 등 혐한 행동을 보여 많은 이들에게 질타를 받았다.

    논란이 일자 해당 점포는 "외국인 손님들이 와사비를 많이 넣어달라는 요구를 해서

    사전에 확인 없이 서비스를 제공했다"는 해명을 한 바 있다.

    [CBS노컷뉴스 최원철 기자] chwch@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쫌상들~^^
    정말이지 이해가 안 가는 민족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