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이 아닌 말

    더불어 2020. 9. 18. 18:17

    정경심 챙기는 모습에..류여해 "조국도 마음이란 것이 있었다"

    김지영 기자 입력 2020.09.18. 14:52 

     

    류여해 전 최고위원 /사진=이동훈 기자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재판 도중 실신한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잠시라도 방해받지 않고 치료 받게 해달라"고 호소한 것을 두고 '눈물 나는 내사람 챙기기'라고 비판했다.

    류 전 위원은 18일 페이스북에 "조국도 마음이란 것이 있었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 때 조국을 보면서 피도 눈물도 없는줄 알았다"고 적었다.

    이어 "아! 내 사람 챙기기? 박 대통령 탄핵시킬 때 그 모습 문득 생각나네요! 아우 읽는데 눈물이 한강수다"라고 비꼬았다.

    전날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는 정 교수의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위반 등 혐의 공판기일이 진행됐다.

    공판 진행 중 정 교수 변호인은 "정 교수가 아침부터 몸이 안 좋다고 하고, 지금 구역질도 나고 아프다고 한다"고 호소했고, 재판부는 정 교수가 퇴정하도록 조치했다. 하지만 정 교수는 법정을 떠나던 중 쓰러졌고, 119 구조대에 의지해 법원을 떠났다.

    이에 조 전 장관은 페이스북을 통해 언론에 "부탁드린다. 제발 이번에는 입원한 병원을 찾아 나서지 말아달라"고 거듭 호소했다.

    김지영 기자 kjyou@mt.co.kr

    ㅋㅋ
    이 여자를 보면 태극기 집회에 나갔다가
    쥐어터지고는 질질 짜는 모습만 생각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