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이 아닌 말

    더불어 2020. 9. 23. 12:33

    금태섭 "이런 주장을 당당하게 하다니"..또 민주당 향해 쓴소리

    이우연 기자 입력 2020.09.23. 10:54 

     

    이해식 "여당 추천 선관위원, 민주당 불리한 결정 막아야" 발언 비판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이우연 기자 =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3일 같은 당 이해식 의원의 발언을 비판했다.

    지난 12일 황희 의원의 '단독범' 발언을 "제정신인가"라고 비판한 것에 연이은 내부 비판이다.

    금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민주당이 추천한 조성대 중앙선거관리위원 후보자가 전날(22일) 인사청문회에서

    민주당 의원들로부터 질타를 받았다는 내용의 기사를 공유했다.

    '(선관)위원은 정당에 가입하거나 정치에 관여할 수 없다' 등의 헌법 조항을 나열하며 이해식 민주당 의원이

    "후보자는 민주당이 추천한 후보자다. 후보자가 선관위원이 되면 선관위에서 어떤 결정을 할 때 민주당에 불리한,

    혹은 공정하지 않은 그런 결정을 하지 못하게 하는 임무도 굉장히 중요한 임무"라고 말한 것을 적었다.

    그러면서 "이런 주장을 국회에서, 공개적으로, 당당하게 하는 세상이 되었구나"라고 했다.

     

    여당 의원이 정치적 중립성이 요구되는 선관위원 후보자에게 여당의 입장을 두둔해야 한다는 취지의 요구를 한 것은

    부적절하다는 비판이다.

    serendipity@news1.kr

    여당 내 야당
    야당 내 여당이 필요하다라고는 하지만
    글쎄다.
    당이 한목소리를 내야하는 경우까지도
    삐딱선을 타는 경우는 좀 생각해 봐야 할 문제인 것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