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유명인

    더불어 2020. 9. 23. 19:23
    "세 번의 결혼, 그리고 세 번의 이혼"…편승엽, 심경 고백
    최종수정 2020.09.23 14:01기사입력 2020.09.22 21:34

    "내 인생의 오점…아이들에게 미안해"
    "세 번의 결혼, 그리고 세 번의 이혼"…편승엽, 심경 고백
    가수 편승엽. 사진=TV조선 '마이웨이'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주 인턴기자] 가수 편승엽이 세 번의 이혼과 세 번의 결혼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편승엽은 지난 21일 방송된 TV 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편승엽은 "첫 번째 결혼 생활을 아이들이 초등학교 가기 전에 헤어졌다. 가요계에 들어간 것도 아니고 시작하는 단계였다. 첫 번째 아내가 내가 가수 하는 것을 싫어했다. 왜 싫어했는지 모르겠다. 이혼하자고 하는데 안 된다고 하다 그 뜻을 받아들였다"라고 말했다.

    두 번째 아내였던 가수 故 길은정에 대해서 편승엽은 "참 좋았다. 처음 그냥 우연히 연예인 행사장에서 만났다. 지금 생각해도 참 좋았던 것 같다. 약 2개월 동안 교제하고 있을 때 (아내가) 아파서 수술했다. 그때부터 결혼식 하기 전에 같이 생활을 시작했다. 몸 회복하고 결혼식하고 짧은 만남이었다. 함께 생활한 건 4개월 정도 된다. 만나자마자 아파서 뒷바라지 조금 한 거. 그 몇 개월 이게 다인데. 그런데 4개월의 삶 그 잠깐 동안 인생 중에서 (내가) 가장 큰 난관에 부딪혔다. 그때부터 인기도 멀어지게 되고 가수로서의 무대도 줄어들게 됐다. 경제도 나빠지고. 그러고 벌써 한 20년의 세월이 흘렀다"라고 털어놨다.

    편승엽이 길은정과 헤어질 무렵 길은정은 사기 결혼을 당했다며 기자회견을 가졌고, 편승엽은 명예훼손 및 인신 모독으로 길은정을 고소했다. 결국 길은정이 유죄 판결을 받으면서 사건이 종결됐지만, 길은정은 2006년 대장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편승엽은 세 번째 결혼에서 두 아이를 뒀다. 편승엽은 "그 결혼을 안 했어야 했다"면서 "그게 없었다면 지금 아내도 평범하게 살 수 있었을 텐데 싶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내 의지와 상관없이 내 의지나 내 목표는 그건(이혼) 아니었다. (이혼은) 내 인생의 오점이고, 절대 자랑할 수 없는 인생이다. 자식들이나 부모님께 창피하다. 하지만 열심히는 살았다"고 밝혔다.

    편승엽은 3번의 결혼으로 1남 4녀 자녀를 뒀다. 그는 이날 첫째 딸과 사위, 셋째 딸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셋째 딸 편수지가 과거 걸그룹 비피팝 멤버 출신이라고 밝혀 화제가 됐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