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한 이야기

    더불어 2020. 9. 24. 15:59

    술집서 '성희롱·난동' 서울시 공무원, 오늘 직위해제

    허고운 기자 입력 2020.09.24. 15:04 

     

    서울시청 전경.© 뉴스1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서울의 한 주점에서 합석을 거부당하자 여성들을 성희롱하고 난동을 부린 혐의로 체포된 서울시 공무원이 24일 직위해제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날 "강북경찰서에서 수사 개시 통보가 왔기 때문에 인사담당 부서로 전달했다"며 "인사담당 부서에서는 오늘 중 해당 공무원에 대한 조치를 내릴 예정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50대 서울시 공무원 A씨는 22일 오전 1시쯤 주점에서 여성들에게 합석을 요구했다가 거절당하자 성희롱적인 행동을 했다. 술에 취한 상태였던 A씨는 제지하던 종업원과 경찰에게도 고성과 욕설을 하다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서울시는 공무원에 대한 수사가 시작될 경우 물의를 일으킨 정도에 따라 직무에서 배제한다. 수사 개시가 곧 직위해제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지만 통상 업무관련 문제를 일으키거나 갑질, 성관련 비위가 있는 등 물의를 일으킨 정도가 상당하다고 판단되는 공무원은 직위해제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오고 검찰이 기소하면 그 내용을 바탕으로 서울시 차원에서 징계 처분에 들어간다"며 "혐의가 입증돼 징계 의결 요구를 하면 내외부 위원으로 구성된 인사위원회가 징계 수위를 결정한다"고 설명했다.

    hgo@news1.kr

    공무원하려고 하는 사람들은 넘치니까
    이처럼 정신 못 차린 사람이 있으면 바로 바로 처리했으면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