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한 이야기

    더불어 2020. 9. 24. 16:07

    檢 '나경원 자녀 입시비리 의혹' 수사 속도..딸 대학 교직원 조사

    윤수희 기자 입력 2020.09.24. 14:26 

     

    문체부·SOK 관계자 소환..SOK 압수수색 영장은 기각
    나경원 "난리법석..참 묘한 시기에 속 보이는 수사"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 서소문별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서울시당

    서울시 전월세정책간담회에서 미소 짓고 있다. 2020.9.23/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윤수희 기자 = 검찰이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의 자녀 입시비리 의혹과 관련해

    딸이 다닌 대학 관계자들에 대한 참고인 조사에 나서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24일 법조계와 성신여대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부장검사 이병석)는 이달 성신여대 교직원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지난달엔 대학 측에 관련 자료를 추가로 내라고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검찰은 문화체육관광부 간부급 공무원과 나 전 의원의 딸이 당연직 이사로 채용된 스페셜올림픽코리아(SOK)

    관계자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SOK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도 청구했으나

    법원이 기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생경제연구소 등은 나 전 의원이 본인의 딸·아들 입시과정에서 각각 성신여대와 미국 예일대 입학업무를 방해하고,

    나 전 의원 딸의 성적을 부당하게 상향 정정해 성신여대 학사업무를 방해했다며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아울러 나 전 의원의 SOK 사유화 및 특혜 의혹으로도 고발했다.

    검찰은 최근 나 전 의원과 관련한 사건을 형사1부에서 형사7부로 부서를 재배당 한 후

    고발인 및 관련자 조사를 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도 이날 민생경제연구소 등 시민단체가 나 전 의원을 업무방해 등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에 송치했다.

    한편 나 전 의원은 지난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들과 딸의 문제는 어떤 위법도 없다고 결론이 나왔다면서

    관련 의혹을 간접 부인했다.

    그는 "여당 의원이 띄우고, 장관이 받고, 민주당 공관위원 출신의 단체가 밖에서 한 마디 하더니

    검찰이 압수수색에 소환에 호떡집에 불난 듯 난리법석"이라며

    "참 묘한 시기에 '속이 보이는 수'이다. 영원한 권력은 없다"고 말했다.

    앞서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지난 14일 대정부질문에서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나 전 의원 등 야권 인사 등이 연루된 사건 수사가 진척되지 않는다'고 지적하자

    "제가 (윤석열 검찰총장의) 수사 의지를 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ysh@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