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Q.T. - IN 카작

하나님께 올인 2011. 3. 16. 17:15

 

* 말 씀 : 사무엘상 30장 1절 ~ 6절

* 제 목 : 『 인생의 겨울, 마음으로 일어나라! 』

 

   이스라엘의 가장 위대한 왕을 꼽으라면, 누구나 서슴없이 다윗이라고 말할 것이다.

하지만 다윗에게는 인생의 겨울이 누구보다 길고 험난했던 것 같다. 다윗은 왕으로 기름부음을 받고도 사울에게 쫓기는 몸이 되어 죽음의 위험 속에 도망자의 삶을 살고 있었다. 그러던 중 다윗은 철천지원수의 나라 블레셋으로 망명을 하게 된다. 그런데 이게 웬 일인가? 이스라엘과 블레셋 사이에 전쟁이 일어나게 된다. 블레셋 아기스왕은 다윗에게 전쟁에 참전할 것을 요구한다. 하나님의 백성이며 자신이 다스려야하는 백성들과 싸워야 하다니, 얼마나 비극적인 일인가? 다행히 블레셋 방백들의 반대로 전쟁에 참여하지 않고 돌아오게 된다. 하지만 다윗의 겨울은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사흘 만에 살던 성읍으로 돌아왔을 때 다윗은 처참한 관경을 직면하게 된다. 그 사이 아말렉 사람들이 침노하여 성읍을 불사르고 자기들의 아내와 자녀들을 모두 사로잡아 끌고 갔던 것이다. 4절에 보면 “다윗과 그와 함께 한 백성이 울 기력이 없도록 소리를 높여 울었다”고 말하고 있다. 나는 초보아빠지만 이 심정을 이해할 것 같다. 하지만 다윗이 위대한 이유는 그 뒤에 있다. 6절에 “백성들이 자녀들 때문에 마음이 슬퍼서 다윗을 돌로 치자”는 말까지 나온다. 이 때 “다윗이 크게 다급하였으나 그의 하나님 여호와를 힘입고 용기를 얻었더라”라고 성경은 말하고 있다. 다윗은 마음에 결단을 하고 하나님이 다윗의 삶에 개입하실 수 있도록 스스로 일어났던 것이다. 다윗은 하나님에게 아말렉 군대를 추격하면 따라잡을 수 있는지를 묻는다. 하나님께서는 “네가 반드시 따라잡고 도로 찾으리라“(8절)라고 말씀해 주신다.다윗은 사흘 동안 먹지도 않고 마시지고 않고 그들을 추격하여 결국 ”무리의 자녀들이나 빼앗겼던 것은 크고 작은 것을 막론하고 아무것도 잃은 것이 없이 모두 다윗이 도로 찾아왔고“(19절)라고 말씀하고 있다.

 

   지금 우리는 어떤 인생의 계절을 지나고 있을까? 만약 겨울과 같은 시간을 지나고 있다면, 기억해야 할 것이 있다. 우리의 인생에서 항상 겨울일 수는

없다는 것이다. 추우면 추워질수록 봄은 다가오고 있는 것이다. 인생의 실패와 성공은 하루에 결정되는 것이 아니다. 기대하라! 인생의 봄이 올 것을

기대하라! 그리고 다윗과 같이 하나님을 힘입고 스스로 일어나라! 내가 스스로 일어나려하지 않는다면 아무도 도와줄 사람이 없다. 미안한 말이지만,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 부모님, 형제, 자매, 배우자, 자녀들, 그 어느 누구도 나를 도울 수 없다. 오직 하나님을 힘입고 마음의 결단을 하고 스스로

일어나야 한다.

 

   인생의 겨울, 마음으로 일어나라!

성경말씀 다윗왕에 대해서 다시한번 생각하고 갑니다.
좋은 시간 되세요.^6
늘 감사합니다...
항상 승리하세요~~~
그렇습니다.
인생의 겨울이 오면
머지않아 봄이 오겠지요.
우리는 늘 깨어 기도하고 정성을 다해 노력해야겠지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고은 발자욱 감사합니다...
항상 승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