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실키 2013. 3. 31. 06:11



< 나의 샤갈 당신의 피카소>

전북도립미술관

윤양희 선배의 제의에 선뜻 따라나섰다.

서로 바쁜 짬을 낸 시간이라 더 귀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