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취미 삼아

마음의 창을 열어 놓고 여행 하면서 모든것을 즐기고 싶네 카메라 하나 둘러 메고...

덤불 해오라기 육추

댓글 1320

내가 그린 그림

2019. 9. 16.

마음에 가두지마라 
출렁이는 것은 반짝이면서 흐르게 놔둬라.
물도 가두면 넘칠때가 있고,
빗물도 가두면 소리내어 넘칠때가 있다.  



'내가 그린 그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순창 채계산에서...  (1267) 2019.09.29
덤불 해오라기 육추  (1320) 2019.09.16
하늘  (1217) 2019.09.08
수련&빅토리아연  (1316) 2019.09.01